[속보] 당국 “싸이 흠뻑쇼 진행 안되도록 각별히 당부”

2022년 6월 17일

정부에서 최근 물 사용량으로 논란이 된 가수 싸이의 흠뻑쇼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정부에서 최근 물 사용량으로 논란이 된 가수 싸이의 흠뻑쇼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최근 가수 싸이의 흠뻑쇼 티켓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얼마 전 싸이의 흠뻑쇼에 사용되는 물이 300톤가량 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최근 가수 싸이의 흠뻑쇼 티켓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얼마 전 싸이의 흠뻑쇼에 사용되는 물이 300톤가량 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논란이 되고 있다.

정부에서 최근 물 사용량으로 논란이 된 가수 싸이의 흠뻑쇼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최근 가수 싸이의 흠뻑쇼 티켓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얼마 전 싸이의 흠뻑쇼에 사용되는 물이 300톤가량 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그 이유는 최근 국내 농가들이 겪고 있는 극심한 가뭄 때문인데, 농가들이 가뭄을 겪는 와중에 싸이가 지나치게 많은 물을 쓰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다.

정부에서 최근 물 사용량으로 논란이 된 가수 싸이의 흠뻑쇼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최근 가수 싸이의 흠뻑쇼 티켓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얼마 전 싸이의 흠뻑쇼에 사용되는 물이 300톤가량 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하지만 가수가 본인의 공연을 위해 물을 사용하는 것은 문제가 없다는 주장도 나와, 양 주장이 팽팽하게 부딪히고 있는 상황.

이 가운데 정부에서 싸이의 흠뻑쇼를 겨냥한 발언이 나와 파장이 예상된다.

정부에서 최근 물 사용량으로 논란이 된 가수 싸이의 흠뻑쇼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최근 가수 싸이의 흠뻑쇼 티켓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얼마 전 싸이의 흠뻑쇼에 사용되는 물이 300톤가량 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당국은 “현재 방역지침상 공연 중 물을 뿌리는 행위 등을 금지하는 규정은 없다”면서도 “일반적으로 땀이나 물에 젖은 마스크 쓰기를 권하지 않는다. 세균 감염 등 위생상 이유와 습기로 인해 호흡이 어려워 마스크를 계속 착용하는 것이 어렵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정부에서 최근 물 사용량으로 논란이 된 가수 싸이의 흠뻑쇼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최근 가수 싸이의 흠뻑쇼 티켓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얼마 전 싸이의 흠뻑쇼에 사용되는 물이 300톤가량 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아울러 “물에 젖는 마스크라면 세균 번식 등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에 마스크를 교체하는 등 적정한 조치가 필요할 것”이라고 안내했다.

그러면서 “물 뿌리는 형태의 축제가 진행되지 않도록 각별히 당부한다”는 입장을 추가로 냈다.

정부에서 최근 물 사용량으로 논란이 된 가수 싸이의 흠뻑쇼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최근 가수 싸이의 흠뻑쇼 티켓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얼마 전 싸이의 흠뻑쇼에 사용되는 물이 300톤가량 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싸이의 흠뻑쇼 티켓팅이 시작한 후 나온 입장이다.

한편 싸이는 오는 7~8월 인천을 시작으로 서울, 경기 수원, 강릉, 여수, 대구 등 7개 지역에서 총 10회에 걸쳐 ‘서머 스웨그(SUMMER SWAG) 2022’ 전국투어 콘서트를 연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MBC 라디오스타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