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일본에서 발생한 ‘120명 혼음 파티’ 충격적인 실제 현장..

2022년 6월 17일

일본에서 남녀 120 여 명이 별장에 모여 혼음 파티를 벌였다가 주최자 및 참가자 등 4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14일 아사히TV, 니혼TV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부터 12일까지 이틀에 걸쳐 시즈오카현 고사이시의 한 임대 별장에서 20~50대 남녀가 참가한 ‘혼음 파티’가 열렸다.

혼음 파티 참가 인원은 언론사마다 120명 또는 130명으로 보도됐다.

연령별로는 40~50대 남녀가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경영인 가메이 도시야(52, 도쿄 미타카)와 학생 사토 시즈카(34, 도쿄 니시도쿄) 등 남녀 참가자 2명이 12일 새벽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또한 공무원 다부치 데루아키(54, 지바 나라시노)와 가토 사에코(51, 지바 후나바시) 등 남녀 주최자 2명이 같은 날 밤에 체포됐다.

경찰은 “숙박 시설에서 여러 사람이 알몸으로 뒤엉킨 채 음란 행위 등을 했다”고 혐의를 밝혔다.

경찰이 12일 새벽 익명의 신고를 받고 별장을 덮쳤을 때 내부에는 약 70명이 잠을 자거나 식사를 하고 있었다.

경찰은 당시 알몸 상태로 있던 2명의 참가자만 우선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다부치 등 주최자들은 인터넷에 ‘레이와 4년(2022년) 하마나코 페스티벌’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내걸고 1인 당 1만 엔에 혼음 파티 참가자들을 모집한 것으로 드러났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