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석열 대통령 “고물가 대처할 방법이 없습니다”

2022년 6월 20일

윤석열 대통령이 서민 경기 침체와 고물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서민 경기 침체와 고물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0일 오전 윤 대통령은 출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국민들이 숨이 넘어가는 상황이기 때문에 법 개정이 필요한 정책에 대해서는 초당적으로 대응해 줄

20일 오전 윤 대통령은 출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국민들이 숨이 넘어가는 상황이기 때문에 법 개정이 필요한 정책에 대해서는 초당적으로 대응해 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서민 경기 침체와 고물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0일 오전 윤 대통령은 출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국민들이 숨이 넘어가는 상황이기 때문에 법 개정이 필요한 정책에 대해서는 초당적으로 대응해 줄

‘추가적인 민생대책에 법 개정이 필요하지 않겠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러면 법안을 제출해야죠”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금은 국회가 원 구성이 안 돼서… (국회가)정상 가동이 됐으면 법 개정 사안이고 법안을 냈을 것”이라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서민 경기 침체와 고물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0일 오전 윤 대통령은 출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국민들이 숨이 넘어가는 상황이기 때문에 법 개정이 필요한 정책에 대해서는 초당적으로 대응해 줄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에 대해서는 “통화량이 많이 풀린데다가 지금 고물가를 잡기 위해서 전 세계적으로 고금리 정책을 쓰고 있는 마당에 생긴 문제이기 때문에, 근본적으로 대처할 방도는 없습니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서민 경기 침체와 고물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0일 오전 윤 대통령은 출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국민들이 숨이 넘어가는 상황이기 때문에 법 개정이 필요한 정책에 대해서는 초당적으로 대응해 줄

그러면서 “정부의 정책 타깃인 중산층과 서민들의 민생·물가를 어떻게든 최선을 다해 (물가를) 잡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