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이근이 공개해 난리 난 우크라이나 전쟁 부상 장면 (+상황)

2022년 6월 20일

이근 전 대위가 우크라이나 교전 중 긴박했던 상황을 공개했다.

이근 전 대위가 우크라이나 교전 중 긴박했던 상황을 공개했다. 지난 18일 이근의 유튜브 채널에는 ‘한국 사람들이 우크라이나 의용군에 대해 꼭 알아야 할 것’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지난 18일 이근의 유튜브 채널에는 ‘한국 사람들이 우크라이나 의용군에 대해 꼭 알아야 할 것’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영상에서 이근은 팀원 중 한 명이 부상으로 피를 흘리는 장면과 긴박했던 순간 등을 고스란히 공개했다.

이근 전 대위가 우크라이나 교전 중 긴박했던 상황을 공개했다. 지난 18일 이근의 유튜브 채널에는 ‘한국 사람들이 우크라이나 의용군에 대해 꼭 알아야 할 것’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교전 중 부상을 입은 팀원은 후두부에서부터 목까지 피가 흘렀다.

다른 팀원들은 “정신 괜찮나”, “운전할 수 있겠나”, “어지럽지 않나” 등의 질문을 하며 상태를 체크했다.

이근 전 대위가 우크라이나 교전 중 긴박했던 상황을 공개했다. 지난 18일 이근의 유튜브 채널에는 ‘한국 사람들이 우크라이나 의용군에 대해 꼭 알아야 할 것’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이에 해당 팀원은 “괜찮다. 조금 긁힌 것뿐이다”라고 말하며 팀원들을 안심시켰다.

이근 전 대위가 우크라이나 교전 중 긴박했던 상황을 공개했다. 지난 18일 이근의 유튜브 채널에는 ‘한국 사람들이 우크라이나 의용군에 대해 꼭 알아야 할 것’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이후 이근 전 대위는 조수석에서 팀원들을 챙기다가, 총기를 들고 경계 태세를 이어갔다.

그는 “지금 속도대로 가자” ,”뒤에 적이 따라오고 있다”, “적 포탄 낙하했다”, “앞에 건물 포탄 맞았다” 등을 실시간으로 알렸다.

이근 전 대위가 우크라이나 교전 중 긴박했던 상황을 공개했다. 지난 18일 이근의 유튜브 채널에는 ‘한국 사람들이 우크라이나 의용군에 대해 꼭 알아야 할 것’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이때 부상 팀원을 지혈해주던 한 팀원은 “(작전 중) 트럭 뒤쪽이 빗맞았는데 거기서 계속 죽치고 있었으면 우린 다 죽었을 것”이라며 “우리가 운이 좋았다”라고 말했다.

이근 전 대위가 우크라이나 교전 중 긴박했던 상황을 공개했다. 지난 18일 이근의 유튜브 채널에는 ‘한국 사람들이 우크라이나 의용군에 대해 꼭 알아야 할 것’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전쟁의 현실감이 제대로 느껴지는 영상이다”, “진짜 충격이다”, “큰일이 안 나서 정말 다행이다”, “영상으로 보니 전쟁이 피부로 느껴진다”, “너무 고생하셨습니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이근 전 대위가 우크라이나 교전 중 긴박했던 상황을 공개했다. 지난 18일 이근의 유튜브 채널에는 ‘한국 사람들이 우크라이나 의용군에 대해 꼭 알아야 할 것’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한편 현행 여권법 26조에 따르면 방문 및 체류가 금지된 국가나 지역으로 허가를 받지 않고 방문할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현재 우크라이나는 여행경보 4단계 발령에 따른 여행 금지 국가로 분류돼 있다.

이에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15일 여권법 위반 혐의로 이 전 대위를 형사3에 배당했다.

이근 전 대위가 우크라이나 교전 중 긴박했던 상황을 공개했다. 지난 18일 이근의 유튜브 채널에는 ‘한국 사람들이 우크라이나 의용군에 대해 꼭 알아야 할 것’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이근 유튜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