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석열 대통령 “정부가 가계부채 해법 못 낸다”

2022년 6월 21일

윤석열 대통령이 고금리와 가계부채 문제에 대해 “경제당국이 근본적 해법을 내지 못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고금리와 가계부채 문제에 대해 “경제당국이 근본적 해법을 내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주담대 금리가 8%에 임박

이날 오전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주담대 금리가 8%에 임박하고 가계부채가 1900조에 육박하는데 진단과 구체적 해법·시기는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윤석열 대통령이 고금리와 가계부채 문제에 대해 “경제당국이 근본적 해법을 내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주담대 금리가 8%에 임박

이에 대해 윤 대통령은 “고물가를 잡기 위한 전세계적인 고금리 정책에 따른 자산가격의 조정 국면이기 때문에 이것을 우리 경제정책 당국이라고 해서 여기에 대해 근본적인 해법을 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고금리와 가계부채 문제에 대해 “경제당국이 근본적 해법을 내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주담대 금리가 8%에 임박 윤석열 대통령이 고금리와 가계부채 문제에 대해 “경제당국이 근본적 해법을 내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주담대 금리가 8%에 임박

그러면서 “하여튼 리스크 관리를 계속해나가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행정안전부 산하 경찰제도개선자문위원회가 행안부 안에 경찰 통제를 위한 조직인 경찰국(경찰정책관)을 신설하는 안을 발표할 방침인 데 대해 ‘검수완박의 후속 조치로 경찰의 비대해진 권력을 견제한다는 데 동의하느냐’는 질문을 받고선 “그 권고안 내용을 내가 아직 보지를 못했다”며 말을 아꼈다.

윤석열 대통령이 고금리와 가계부채 문제에 대해 “경제당국이 근본적 해법을 내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주담대 금리가 8%에 임박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뉴스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