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일본 긴급 체포됐다가 ‘극찬’ 받은 여중생 성적확대범 정체 (+진술)

2022년 6월 21일

과거 일본에서 가출을 원하는 여중생 2명을 납치한 30대 남성(사카우에 히로아키) 성적확대범이 경찰에 붙잡혔다.

그러나 남성은 여중생들을 상대로 어떠한 성적 착취나 가혹 행위 등을 하지 않았다.

오히려 임대 주택과 음식 등을 제공하고 핸드폰도 자유롭게 쓸 수 있게 했다. 심지어 학교를 가지 않겠다는 여중생들을 공부까지 시켜 ‘성적확대범’이라는 별명이 생겼다.

범인은 트위터에 “가출하고 싶다”고 쓴 여중생 2명에게 접근해 “사이타마에 와서 공부한다면 길러주겠다”고 제안했다.

제안을 받아들인 여중생들은 범인이 제공한 멘션에서 자유롭게 생활했다. 1일 3식을 제공 받고 외출 및 휴대전화를 자유롭게 사용했다.

심지어 여중생들은 학교에서 배우는 과목 외에 추가적으로 부동산 임대 관련 교육까지 받았다.

그러던 중 한 여중생 아버지가 딸이 오지 않는다고 신고했고 인근 CCTV 등을 분석한 결과 거주지를 발견했다. 경찰이 들이닥쳤을 때도 여중생들은 공부 중이었다고 알려졌다.

체포된 범인은 경찰 조사에서 “향후 자신의 회사 직원으로 채용할 생각이었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일본 경찰은 범인이 여중생들을 납치했다기보다 보호한 것으로 밝혀지자 처벌을 면하고 무죄 판결을 내린 것으로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유튜브 ‘ANNnews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