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분 전 추가로 밝혀진 수원 삼성 FC서울 팬 충격적인 내용 (+입장문)

2022년 6월 21일

K리그 수원 삼성과 FC서울의 ‘슈퍼매치’에서 일어났던 팬 폭행 사건이 충격을 안기고 있다.

지난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는 수원 삼성과 FC서울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경기장 밖에서 수원 삼성 팬 A군이 FC서울 팬 B군에게 폭행을 가한 일이 벌어졌다.

당시 B군을 둘러싸고 있던 수원 팬들은 응원가를 부르며 두 팔을 벌리고 환호했다.

B군이 서울 유니폼을 벗고 자리를 뜨며 상황은 종료됐지만, 당시 현장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온라인상에 퍼지며 크게 논란이 됐다.

양 구단에 따르면 가해자인 수원 팬 A군은 고등학생, 피해자인 서울 팬 B군은 중학생인 것으로 확인됐다.

A군은 자필 사과문을 쓰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생긴 것에 대해 피해자분과 그 부모님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라며 “폭행이나 다치게 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 경기장 밖에서 응원가를 부르던 중 같이 점핑을 하자고 들어 올리다가 그분을 놓쳐 넘어지게 됐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바로 그분께 사과했으며, 당일 피해자분 아버님과 영상 통화로 일이 생기게 된 과정을 말씀드리고 정중하게 사과했다”라며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진심으로 용서를 구한다”라고 했다.

또한 수원 삼성 측은 공식 SNS를 통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수원 삼성 측은 “구단은 이번 사건 가해자에 대해 향후 2년 간 홈 경기 출입을 정지 시킬 방침이다. 해당 소모임에 대해서는 엄중 경고하는 한편, 올 시즌까지 홈 경기 시 단체복 착용 및 배너 설치를 금지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폭행 사건 근절을 바라는 모든 수원 팬들을 대상으로 구단이 주최하는 ‘클린 서포터 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향후 일정에 대해 밝혔다.

한편 누리꾼들의 반응은 여전히 냉랭한 상태다.

이들은 “누가 봐도 폭행하는 장면이었는데”, “왜 다른 팀 팬을 들어 올리냐”, “고등학생 이었다니”, “다시 봐도 충격이다”, “처벌 세게 해야 할 듯”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frente_tricolor’ 인스타그램, 수원삼성축구단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