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국방부 “예비군 야외 훈련 꼭 필요한 과목 위주로 훈련” 지시

2022년 6월 22일

코로나19로 약 2년 간 중단됐던 예비군 훈련이 6월부터 재개되는 가운데, 국방부가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코로나19로 약 2년 간 중단됐던 예비군 훈련이 6월부터 재개되는 가운데, 국방부가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국방부는 지난 2일 “22년도 예비군 소집훈련이 오늘부터 시작된다. 올해 예비군 훈련은 훈련을 받아야 하는

국방부는 지난 2일 “22년도 예비군 소집훈련이 오늘부터 시작된다. 올해 예비군 훈련은 훈련을 받아야 하는 전 예비군을 대상으로 소집훈련 1일(8시간)과 원격교육 1일(8시간)을 혼합해 실시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약 2년 간 중단됐던 예비군 훈련이 6월부터 재개되는 가운데, 국방부가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국방부는 지난 2일 “22년도 예비군 소집훈련이 오늘부터 시작된다. 올해 예비군 훈련은 훈련을 받아야 하는

20일부터 예비군 병력동원훈련이 재개된다.

육군과 해병대는 6월 20일부터, 해군은 21일부터, 공군은 7월 1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약 2년 간 중단됐던 예비군 훈련이 6월부터 재개되는 가운데, 국방부가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국방부는 지난 2일 “22년도 예비군 소집훈련이 오늘부터 시작된다. 올해 예비군 훈련은 훈련을 받아야 하는

올해 예비군 훈련 재개와 관련해 국방부는 “소집훈련이 1일로 축소되어 시행되는 만큼, 원격으로 가능한 과목은 원격교육으로 조정하고 야외 훈련이 꼭 필요한 과목 위주로 소집훈련을 시행한다”고 지시했다.

코로나19로 약 2년 간 중단됐던 예비군 훈련이 6월부터 재개되는 가운데, 국방부가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국방부는 지난 2일 “22년도 예비군 소집훈련이 오늘부터 시작된다. 올해 예비군 훈련은 훈련을 받아야 하는

이종섭 국방부장관은 “2년 간 중단됐던 훈련을 재개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면서 “예비군 훈련을 통해 예비전력 대비태세를 강화하라”고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