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아이유 악플러 징역형

2022년 6월 23일

가수 아이유에게 악플을 단 누리꾼이 결국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가수 아이유에게 악플을 단 누리꾼이 결국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아이유 소속사 이담엔터테인먼트는 21일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악플러 A씨가 모욕 및 정보통신신망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아이유 소속사 이담엔터테인먼트는 21일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악플러 A씨가 모욕 및 정보통신신망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가수 아이유에게 악플을 단 누리꾼이 결국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아이유 소속사 이담엔터테인먼트는 21일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악플러 A씨가 모욕 및 정보통신신망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180시간의 사회봉사 및 40시간 성폭력 치료 강의 수강 명령도 받았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가수 아이유에게 악플을 단 누리꾼이 결국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아이유 소속사 이담엔터테인먼트는 21일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악플러 A씨가 모욕 및 정보통신신망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소속사는 A씨에 대해 “2019년부터 인터넷 게시판 등 정보통신망을 통해 수십 차례에 걸쳐 아이유에게 도를 넘는 모욕과 인신공격 및 악성 게시물을 상습적으로 게시한 가해자에 대한 증거자료를 수집, 법무법인을 통해 수사기관에 고소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가수 아이유에게 악플을 단 누리꾼이 결국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아이유 소속사 이담엔터테인먼트는 21일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악플러 A씨가 모욕 및 정보통신신망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이어 “수사기관 소환조사를 통해 해당 가해자의 모든 범죄 혐의가 인정됐으며 그 결과 법원은 가해자의 범행이 상당 기간 반복된 것으로 보아 그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가수 아이유에게 악플을 단 누리꾼이 결국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아이유 소속사 이담엔터테인먼트는 21일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악플러 A씨가 모욕 및 정보통신신망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또 “법원 판결 이후에도 범죄 행위를 반복적으로 일삼을 경우 더욱 엄중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후속 조치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아티스트에 대한 또 다른 악플러에 대해서도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이에 따라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도 전했다.

가수 아이유에게 악플을 단 누리꾼이 결국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아이유 소속사 이담엔터테인먼트는 21일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악플러 A씨가 모욕 및 정보통신신망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그러면서 “당사는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더욱 강경히 대응할 것임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 앞으로 명예를 훼손하거나 인격권을 침해하는 범죄 행위가 발견된다면 시기와 상관없이 이를 끝까지 추적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