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커뮤니티 폭파 시킨 대구 도로 ‘급똥’ 사태 현장 (+사진 추가)

2022년 6월 24일

대구 신천대로 지하차도에서 택시를 타고 이동 중이던 승객이 도로 한복판에서 차를 세우고 대변을 보는 일이 발생했다.

대구 신천대로 지하차도에서 택시를 타고 이동 중이던 승객이 도로 한복판에서 차를 세우고 대변을 보는 일이 발생했다. 24일 새벽 네이버 남차카페 : 남자들의 자동차에는 ‘오늘자 급똥 온 택시 승객’이라는

24일 새벽 네이버 남차카페 : 남자들의 자동차에는 ‘오늘자 급똥 온 택시 승객’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당시 현장 사진 여러 장이 담겨 있었다.

대구 신천대로 지하차도에서 택시를 타고 이동 중이던 승객이 도로 한복판에서 차를 세우고 대변을 보는 일이 발생했다. 24일 새벽 네이버 남차카페 : 남자들의 자동차에는 ‘오늘자 급똥 온 택시 승객’이라는

글쓴이는 한 택시 승객이 도로변에 차를 세우고 볼 일을 보는 사진 한 장을 첨부했다.

이어 “민폐다 vs 이해할 수 있다, 의견 나뉘는 중”이라고 글을 게시했다.

대구 신천대로 지하차도에서 택시를 타고 이동 중이던 승객이 도로 한복판에서 차를 세우고 대변을 보는 일이 발생했다. 24일 새벽 네이버 남차카페 : 남자들의 자동차에는 ‘오늘자 급똥 온 택시 승객’이라는

사진 속 택시 승객은 택시 옆 공간에서 문 한 짝을 열어 놓고 볼 일을 보고 있었다.

대구 신천대로 지하차도에서 택시를 타고 이동 중이던 승객이 도로 한복판에서 차를 세우고 대변을 보는 일이 발생했다. 24일 새벽 네이버 남차카페 : 남자들의 자동차에는 ‘오늘자 급똥 온 택시 승객’이라는

지나가는 다른 차들은 신경조차 쓰지 않은 채 급한 듯 볼 일을 보는 모습이 고스란히 사진에 담겼다.

대구 신천대로 지하차도에서 택시를 타고 이동 중이던 승객이 도로 한복판에서 차를 세우고 대변을 보는 일이 발생했다. 24일 새벽 네이버 남차카페 : 남자들의 자동차에는 ‘오늘자 급똥 온 택시 승객’이라는

이를 본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100번도 이해한다.. 급똥은 진짜 사람의 영역이 아니다”, “너무 슬프다 치우고는 가십쇼”, “와 진짜 얼마나 급하면” 등의 댓글을 남겼다.

대구 신천대로 지하차도에서 택시를 타고 이동 중이던 승객이 도로 한복판에서 차를 세우고 대변을 보는 일이 발생했다. 24일 새벽 네이버 남차카페 : 남자들의 자동차에는 ‘오늘자 급똥 온 택시 승객’이라는

한편 “이런 글 올리는 게 민폐 아닌가” “보기 안 좋다” “글 내리세요” 등 글쓴이의 행동을 지적하는 반응도 나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버 남차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