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거주 4년 차 서양 여성이 이해할 수 없다는 ‘한국 문화’ 정체

2022년 6월 24일

한국에 4년 동안 거주한 외국 여성이 한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한국에 4년 동안 거주한 외국 여성이 한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국 거주 4년 차 외국 여성이 이해할 수 없는 한국 문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유튜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국 거주 4년 차 외국 여성이 이해할 수 없는 한국 문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유튜브 외국인 코리아 채널에 올라온 한 외국 여성이 한국의 ‘여성 전용 주차장‘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하고 있었다.

한국에 4년 동안 거주한 외국 여성이 한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국 거주 4년 차 외국 여성이 이해할 수 없는 한국 문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유튜

이 여성은 “제가 한국에 산 지 이제 4년이 다 되어간다. 한국 문화에 꽤 적응을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아직도 제가 이해하지 못하는 것들이 있다”라고 말했다.

한국에 4년 동안 거주한 외국 여성이 한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국 거주 4년 차 외국 여성이 이해할 수 없는 한국 문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유튜

이 여성이 이해하지 못한 것은 다름 아닌 여성 전용 주차장이었다.

그는 “한국에서 최근 몇 년 사이에 점점 많아지고 있는 주차 공간이 있는데 여성 전용 주차장이다. 전부 핑크로 되어있고, 작은 여성 아이콘이 어디에나 있다”라고 했다.

한국에 4년 동안 거주한 외국 여성이 한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국 거주 4년 차 외국 여성이 이해할 수 없는 한국 문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유튜

그러면서 “사실 제가 처음 봤을 때 임산부를 위한 곳인지 알았는데 덴이 말하길 여성 전용이라고 하더라. 왜 여성용 주차장이 필요한 거냐”라고 의문을 품었다.

한국에 4년 동안 거주한 외국 여성이 한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국 거주 4년 차 외국 여성이 이해할 수 없는 한국 문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유튜

여성은 “물론 특정한 주차 공간이 있는 건 이해한다. 가령 장애인 우선 주차 공간이나 임산부 주차 공간이다. 그런데 왜 여성을 위한 전체의 공간이 필요한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여성 전용 주차장이 평등하지 않다는 것이다.

한국에 4년 동안 거주한 외국 여성이 한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국 거주 4년 차 외국 여성이 이해할 수 없는 한국 문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유튜

끝으로 여성은 “특히나 서울에서는 주차 공간을 찾기도 힘든데 왜 더 힘들게 하는 거냐”라고 말했다.

한국에 4년 동안 거주한 외국 여성이 한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국 거주 4년 차 외국 여성이 이해할 수 없는 한국 문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유튜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충분히 할 수 있는 생각이다”, “대한민국은 여성을 너무 약자로 보는 게 맞다”, “여자 입장에서 솔직히 여성 주차장 좋다”, “권장이지 무조건 지켜야 되는 건 아니라서 나는 그냥 저기에 주차한다”, “틀린 말 하나 없네” 등의 댓글을 남겼다.

한국에 4년 동안 거주한 외국 여성이 한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국 거주 4년 차 외국 여성이 이해할 수 없는 한국 문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유튜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