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원숭이두창 확진자 접촉자 “백신 안 맞을 거다”

2022년 6월 24일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입국해 ‘중위험 접촉자’로 분류된 대상자들이 백신 접종은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입국해 ‘중위험 접촉자’로 분류된 대상자들이 백신 접종은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24일 현재 국내에 보유 중인 ‘

질병관리청은 24일 현재 국내에 보유 중인 ‘사람두창 백신’ 접종 관련해 “중위험 접촉자들에게 노출 후 접종에 대해 설명했고, (접종에) 동의한 분은 없다”고 밝혔다.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입국해 ‘중위험 접촉자’로 분류된 대상자들이 백신 접종은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24일 현재 국내에 보유 중인 ‘

질병청은 접촉자 가운데 고위험군과 중위험군을 대상으로 본인 동의 아래, 최종 노출일로부터 14일 이내 국내에 비축 중인 2세대 두창 백신을 접종한다는 방침이다.

질병청은 원숭이두창에 85%의 예방 효과를 보이는 2세대 사람두창 백신을 보유하고 있다.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입국해 ‘중위험 접촉자’로 분류된 대상자들이 백신 접종은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24일 현재 국내에 보유 중인 ‘

이와 함께 원숭이두창 백신으로 허가받은 3세대 백신 ‘진네오스’도 도입하기 위해 제조사와 협의하고 있다.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입국해 ‘중위험 접촉자’로 분류된 대상자들이 백신 접종은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24일 현재 국내에 보유 중인 ‘

한편,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의 고위험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고위험 접촉자의 기준은 확진자에게 증상이 나타난 지 21일 이내 접촉한 동거인이나 성접촉자다.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입국해 ‘중위험 접촉자’로 분류된 대상자들이 백신 접종은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24일 현재 국내에 보유 중인 ‘

다만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에서 접촉한 승객은 총 49명으로 이 가운데 확진자의 앞뒤 자리, 대각선의 인접한 좌석에 있던 승객 8명은 중위험 접촉자로 분류됐다.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입국해 ‘중위험 접촉자’로 분류된 대상자들이 백신 접종은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24일 현재 국내에 보유 중인 ‘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