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은 의미없다” 선언

2022년 7월 4일

윤석열 대통령이 이른바 지지율 ‘데드크로스’가 나온 것에 대해 신경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른바 지지율 ‘데드크로스’가 나온 것에 대해 신경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4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선거 때 선거운동을 하면서도 지지율은 별로 유념치 않았다. 별

윤 대통령은 4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선거 때 선거운동을 하면서도 지지율은 별로 유념치 않았다. 별로 의미가 없는 것”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른바 지지율 ‘데드크로스’가 나온 것에 대해 신경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4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선거 때 선거운동을 하면서도 지지율은 별로 유념치 않았다. 별

‘지지율이 떨어지면서 데드크로스(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서는 현상)를 보인다. (지지율 하락 이유가) 인사 문제라는 이야기도 나오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이 같이 답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른바 지지율 ‘데드크로스’가 나온 것에 대해 신경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4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선거 때 선거운동을 하면서도 지지율은 별로 유념치 않았다. 별

그러면서 “제가 하는 일은 국민을 위해 하는 일이니 오로지 국민만 생각하고 열심히 해야 한다는 그 마음만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른바 지지율 ‘데드크로스’가 나온 것에 대해 신경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4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선거 때 선거운동을 하면서도 지지율은 별로 유념치 않았다. 별

윤 대통령은 지난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 참석으로 첫 해외 일정을 마친 데 대한 소감으로 “39개 정상들이 모인 다자외교 행사에 가보니 어떻게 보면 ‘총성 없는 전쟁’을 바쁘게 하고 있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치와 규범, 그리고 연대라는 이런 걸 가지고 정치·군사적인 안보나 경제 안보를 비롯한 이런 글로벌 이슈를 해결하려고 하는 치열한 노력이 많이 보였다”고 부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른바 지지율 ‘데드크로스’가 나온 것에 대해 신경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4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선거 때 선거운동을 하면서도 지지율은 별로 유념치 않았다. 별 윤석열 대통령이 이른바 지지율 ‘데드크로스’가 나온 것에 대해 신경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4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선거 때 선거운동을 하면서도 지지율은 별로 유념치 않았다. 별

한편, 앞서 리얼미터가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일까지(6월 5주차)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2천51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이 ‘국정 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44.4%, ‘국정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50.2%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무선(97%)·유선(3%)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3.5%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 연합뉴스, 리얼미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