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CCTV 공개돼 난리난 광주 경찰 길거리 진압 장면 (+현장 상황)

2022년 7월 4일

광주의 한 길거리에서 경찰이 외국인 남성을 상대로 과잉진압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광주의 한 길거리에서 경찰이 외국인 남성을 상대로 과잉진압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지난달 29일 베트남 국적 외국인 A씨는 당일 오후 2시 10분경 광주 광산구에서 칼을 들고 주택가를 배회했다. 경찰은 이에 대한

지난달 29일 베트남 국적 외국인 A씨는 당일 오후 2시 10분경 광주 광산구에서 칼을 들고 주택가를 배회했다.

경찰은 이에 대한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며, A씨를 경범죄처벌법 위반 등의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했다.

광주의 한 길거리에서 경찰이 외국인 남성을 상대로 과잉진압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지난달 29일 베트남 국적 외국인 A씨는 당일 오후 2시 10분경 광주 광산구에서 칼을 들고 주택가를 배회했다. 경찰은 이에 대한

그런데 현장 진압 과정에서 경찰이 과잉 집압을 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광주의 한 길거리에서 경찰이 외국인 남성을 상대로 과잉진압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지난달 29일 베트남 국적 외국인 A씨는 당일 오후 2시 10분경 광주 광산구에서 칼을 들고 주택가를 배회했다. 경찰은 이에 대한

당시 현장 CCTV를 보면, 한 경찰은 통화를 하며 걸어오는 A씨를 향해 5차례나 흉기를 버리라고 말하며 다가왔다.

차를 타고 온 다른 경찰이 도착하자, A씨는 진압봉으로 손에 있던 흉기를 떨어뜨렸다.

광주의 한 길거리에서 경찰이 외국인 남성을 상대로 과잉진압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지난달 29일 베트남 국적 외국인 A씨는 당일 오후 2시 10분경 광주 광산구에서 칼을 들고 주택가를 배회했다. 경찰은 이에 대한

맨 손이 된 A씨는 그 자리에 쭈그려 앉았으며, 경찰은 A씨에게 테이저건을 쏘고 진압봉으로 내려쳤다.

광주의 한 길거리에서 경찰이 외국인 남성을 상대로 과잉진압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지난달 29일 베트남 국적 외국인 A씨는 당일 오후 2시 10분경 광주 광산구에서 칼을 들고 주택가를 배회했다. 경찰은 이에 대한

이 과정에서 A씨는 쓰러졌고, 경찰은 진압봉으로 재차 가격했으며 발로 상반신을 찍어 누르기도 했다.

광주의 한 길거리에서 경찰이 외국인 남성을 상대로 과잉진압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지난달 29일 베트남 국적 외국인 A씨는 당일 오후 2시 10분경 광주 광산구에서 칼을 들고 주택가를 배회했다. 경찰은 이에 대한

과잉집압 논란이 일자 경찰 측은 장소가 어린이집 앞이었으며, 시민들이 불안과 공포감을 호소해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한 경찰 관계자는 “남성이 얼마든지 또 저항할 수 있고 확실한 제압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라고 밝혔다.

광주의 한 길거리에서 경찰이 외국인 남성을 상대로 과잉진압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지난달 29일 베트남 국적 외국인 A씨는 당일 오후 2시 10분경 광주 광산구에서 칼을 들고 주택가를 배회했다. 경찰은 이에 대한

반면 일부 주민들은 “과하긴 한 것 같다. 순순히 말 듣고 가만히 있었으면 굳이 막 그렇게까지 (할 필요가 있나”라고 말하기도 했다.

광주의 한 길거리에서 경찰이 외국인 남성을 상대로 과잉진압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지난달 29일 베트남 국적 외국인 A씨는 당일 오후 2시 10분경 광주 광산구에서 칼을 들고 주택가를 배회했다. 경찰은 이에 대한

한편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여자친구 집에 고기를 손질할 부엌칼을 가져다주는 길이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한국 체류 비자가 만료된 상태임을 확인하고 출입국 외국인 사무소로 인계했다.

광주의 한 길거리에서 경찰이 외국인 남성을 상대로 과잉진압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지난달 29일 베트남 국적 외국인 A씨는 당일 오후 2시 10분경 광주 광산구에서 칼을 들고 주택가를 배회했다. 경찰은 이에 대한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채널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