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촬영 중 양세찬이 송지효의 급소를 만졌습니다” (+상황)

2022년 7월 6일

SBS ‘런닝맨’ 촬영 중 양세찬이 송지효를 하하로 착각해 돌발 사고가 발생했다.

SBS ‘런닝맨’ 촬영 중 양세찬이 송지효를 하하로 착각해 돌발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김종국 집에 모여 미션을 수행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미

지난 3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김종국 집에 모여 미션을 수행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미션을 수행하기 전, 소파에 앉은 양세찬이 송지효를 하하로 착각해 급소를 때리는 일이 발생했다.

SBS ‘런닝맨’ 촬영 중 양세찬이 송지효를 하하로 착각해 돌발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김종국 집에 모여 미션을 수행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미

유재석은 미션 시작 전 뒤에서 시끄러운 소리가 나 눈길을 끌었다.

양세찬이 송지효의 급소를 주먹으로 때린 것이었다.

SBS ‘런닝맨’ 촬영 중 양세찬이 송지효를 하하로 착각해 돌발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김종국 집에 모여 미션을 수행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미

멤버들이 의아해 하자, 하하는 “세찬이가 난 줄 알고 주먹으로 지효 급소를 때렸다”라고 설명했다.

SBS ‘런닝맨’ 촬영 중 양세찬이 송지효를 하하로 착각해 돌발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김종국 집에 모여 미션을 수행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미

양세찬은 아무런 생각 없이 송지효의 허벅지를 주먹으로 찍었다.

이에 송지효는 “이 XX가 나 급소 때렸어”라며 크게 아파했다.

SBS ‘런닝맨’ 촬영 중 양세찬이 송지효를 하하로 착각해 돌발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김종국 집에 모여 미션을 수행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미

양세찬은 “미안해, 누나”라고 사과하며 어쩔 줄 몰라 했다.

내용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돌발 사고다”, “하하로 착각했다니”, “송지효 진짜 아팠겠다”, “보는 데 깜짝 놀랐다ㅋㅋㅋ”, “워낙 가족 같은 분위기라 있을 수 있는 일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SBS ‘런닝맨’ 촬영 중 양세찬이 송지효를 하하로 착각해 돌발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김종국 집에 모여 미션을 수행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미

한편 ‘런닝맨’은 매주 일요힐 오후 5시에 방송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런닝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