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두 사람이 왜..” 뜬금없이 정치인한테 욕 먹고 있는 이효리 이상순 상황

2022년 7월 6일

현재 제주도에 한 커피숍을 차린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행보에 대해 한 정치인이 욕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현재 제주도에 한 커피숍을 차린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행보에 대해 한 정치인이 욕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얼마 전 국민의힘 출신 전여옥 전 국회의원은 자신의 SNS에 직접적으로 이효리, 이상순 부부를 저격했다.

얼마 전 국민의힘 출신 전여옥 전 국회의원은 자신의 SNS에 직접적으로 이효리, 이상순 부부를 저격했다.

전 전 의원은 3일 자신의 SNS에 ‘이효리 이상순, 꼭 커피숍 해야 하나?’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전 전 의원은 “이상순 씨는 커피를 내려주고 이효리 씨는 커피숍 손님들하고 사진을 찍어준다? 엄청난 경쟁력이지만 이러면 다른 주변 커피숍이 초토화된다”고 지적했다.

현재 제주도에 한 커피숍을 차린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행보에 대해 한 정치인이 욕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얼마 전 국민의힘 출신 전여옥 전 국회의원은 자신의 SNS에 직접적으로 이효리, 이상순 부부를 저격했다.

이어 그는 “인구 60만 즈음한 제주에 9시 오픈하자마자 100m 줄서기. 결국 커피 재료가 다 떨어져 영업 종료를 12분 만에 써 붙였다더라”며 “전 ‘아니 왜 이분들이 커피숍을 하나?’ 싶었다”고 전했다.

또한 전 전 의원은 “커피숍은 한식당 등 음식점이나 다른 직종보다 이른바 진입 장벽이 낮다. 그래서 제주도 골목까지도 커피숍이 들어서 있다고 한다. 이효리 이상순 부부에게 커피숍 오픈은 방송과 음악에 곁들인 커피사랑 취미생활에 같다”고 말하는가 하면 “그러나 대부분의 커피숍 주인에게는 피 말리는 ‘생계 현상'”이라고 꼬집었다.

현재 제주도에 한 커피숍을 차린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행보에 대해 한 정치인이 욕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얼마 전 국민의힘 출신 전여옥 전 국회의원은 자신의 SNS에 직접적으로 이효리, 이상순 부부를 저격했다. 현재 제주도에 한 커피숍을 차린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행보에 대해 한 정치인이 욕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얼마 전 국민의힘 출신 전여옥 전 국회의원은 자신의 SNS에 직접적으로 이효리, 이상순 부부를 저격했다.

끝으로 그는 “한때 재벌 딸들이 빵집을 열자 사회적 비난이 쏟아졌다. 이효리 씨나 이상순 씨는 재벌 자제분 못지않은가. 아니 더 낫다. 전 이들이 재벌 딸들 보다 사회적 영향력도 더 큰 공인이라고 생각한다”며 “이상순 씨 이효리 씨, 꼭 커피숍 해야 하는가”라고 덧붙였다.

현재 제주도에 한 커피숍을 차린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행보에 대해 한 정치인이 욕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얼마 전 국민의힘 출신 전여옥 전 국회의원은 자신의 SNS에 직접적으로 이효리, 이상순 부부를 저격했다.

앞서 이효리 이상순 부부는 지난 1일 제주 구좌읍 동복리에 작은 카페를 오픈했다. 카페는 오픈 직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빠르게 입소문을 타며 ‘핫플레이스’로 급부상했고, 지난 3일 결국 영업을 일시 중단했다.

현재 제주도에 한 커피숍을 차린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행보에 대해 한 정치인이 욕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얼마 전 국민의힘 출신 전여옥 전 국회의원은 자신의 SNS에 직접적으로 이효리, 이상순 부부를 저격했다.

이효리와 이상순은 지난 2일 카페의 공식 SNS에 “오늘 정말 많은 분이 찾아주셨다. 더운 날씨에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분들, 재료가 소진되어 더 손님을 받지 못해 돌아가신 분들. 너무 감사드리고 죄송하다”는 사과문을 올렸다.

현재 제주도에 한 커피숍을 차린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행보에 대해 한 정치인이 욕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얼마 전 국민의힘 출신 전여옥 전 국회의원은 자신의 SNS에 직접적으로 이효리, 이상순 부부를 저격했다.

이들은 “이대로 영업하기에는 근처 주민분들께 불편함을 끼칠 것 같아, 당분간은 예약제로 운영해야 할 것 같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너른 양해 바라며, 우선 3일은 재정비를 위해 쉬어가겠다”고 설명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