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공개된 안동시청 여자 공무원 주차장 ‘연하 스토커’ CCTV 장면 (+추가)

2022년 7월 6일

경북 안동시청에 근무하던 50대 여성 공무원을 살해한 용의자의 정체가 밝혀졌다. 용의자는 피해 여성을 쫓아다녔던 스토커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북 안동시청에 근무하던 50대 여성 공무원을 살해한 용의자의 정체가 밝혀졌다. 용의자는 피해 여성을 쫓아다녔던 스토커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6일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살해 용의자인 A 씨는 평소 숨진 여성 B 씨를

6일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살해 용의자인 A 씨는 평소 숨진 여성 B 씨를 집요하게 따라다녔다고 한다.

경북 안동시청에 근무하던 50대 여성 공무원을 살해한 용의자의 정체가 밝혀졌다. 용의자는 피해 여성을 쫓아다녔던 스토커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6일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살해 용의자인 A 씨는 평소 숨진 여성 B 씨를

성격이 활달하면서도 업무에 충실했던 B 씨는 A 씨의 스토킹 행위를 크게 걱정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 안동시청에 근무하던 50대 여성 공무원을 살해한 용의자의 정체가 밝혀졌다. 용의자는 피해 여성을 쫓아다녔던 스토커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6일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살해 용의자인 A 씨는 평소 숨진 여성 B 씨를

A 씨는 시설점검 부서에서 업무하는 외근 공무직으로 B 씨 부서와는 관련이 없다.

경북 안동시청에 근무하던 50대 여성 공무원을 살해한 용의자의 정체가 밝혀졌다. 용의자는 피해 여성을 쫓아다녔던 스토커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6일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살해 용의자인 A 씨는 평소 숨진 여성 B 씨를

용의자 A 씨는 기혼 남성이었으나 현재 별거 중이며, 수입에 맞지 않게 고급 승용차를 타고 여러 여성들을 만나고 다녔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북 안동시청에 근무하던 50대 여성 공무원을 살해한 용의자의 정체가 밝혀졌다. 용의자는 피해 여성을 쫓아다녔던 스토커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6일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살해 용의자인 A 씨는 평소 숨진 여성 B 씨를

또한 A 씨는 지병인 간질환과 고혈압을 알혹 있고, 범행 직전에는 병가를 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북 안동시청에 근무하던 50대 여성 공무원을 살해한 용의자의 정체가 밝혀졌다. 용의자는 피해 여성을 쫓아다녔던 스토커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6일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살해 용의자인 A 씨는 평소 숨진 여성 B 씨를

A 씨는 지난 5일 오전 8시40분쯤 안동시 명륜동 안동시청 주차타워 2층에서 안동시청에서 근무하는 B 씨를 뒤따라가 흉기로 찔렀다.

경북 안동시청에 근무하던 50대 여성 공무원을 살해한 용의자의 정체가 밝혀졌다. 용의자는 피해 여성을 쫓아다녔던 스토커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6일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살해 용의자인 A 씨는 평소 숨진 여성 B 씨를

B 씨는 안동시청 직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고, A 씨는 범행 후 안동경찰서를 찾아가 자수했다.

경북 안동시청에 근무하던 50대 여성 공무원을 살해한 용의자의 정체가 밝혀졌다. 용의자는 피해 여성을 쫓아다녔던 스토커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6일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살해 용의자인 A 씨는 평소 숨진 여성 B 씨를

한편 숨진 B 씨는 수의사 자격을 갖춘 유능한 공무원으로 초·중학생 자녀를 둔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 안동시청에 근무하던 50대 여성 공무원을 살해한 용의자의 정체가 밝혀졌다. 용의자는 피해 여성을 쫓아다녔던 스토커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6일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살해 용의자인 A 씨는 평소 숨진 여성 B 씨를

안동경찰서는 6일 살인 혐의로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뉴스데스크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