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칼부림 때문에 다시 난리 난 칼로 가장 많이 찔린 국내 사건 정체

2022년 7월 7일

과거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의 ‘핏자국이 그려낸 범인의 몽타주’편, 일명 돌산도 컨테이너 살인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과거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의 ‘핏자국이 그려낸 범인의 몽타주’편, 일명 돌산도 컨테이너 살인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6년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는 11년 전 여수 돌산도에

지난 2016년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는 11년 전 여수 돌산도에 위치한 한 컨테이너에서 굴삭기 기사 이씨가 자신이 거주하던 컨테이너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 다뤄졌다.

과거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의 ‘핏자국이 그려낸 범인의 몽타주’편, 일명 돌산도 컨테이너 살인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6년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는 11년 전 여수 돌산도에

부검 결과 이 씨의 몸에는 200개가 넘는 칼자국이 발견됐다.

이상한 점은 이 씨에게서 저항흔이 단 한 개도 발견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과거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의 ‘핏자국이 그려낸 범인의 몽타주’편, 일명 돌산도 컨테이너 살인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6년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는 11년 전 여수 돌산도에

감식 결과 사건 현장의 혈흔은 모두 피해자의 것이었다.

발견된 범인의 족적은 270mm 군화로 추정됐다.

과거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의 ‘핏자국이 그려낸 범인의 몽타주’편, 일명 돌산도 컨테이너 살인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6년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는 11년 전 여수 돌산도에

경찰은 이 씨의 살인 사건의 용의선상에 133명을 올리고 대대적인 수사를 벌였다.

그러나 물증 확보에 실패해 한 명도 기소하지 못했다.

과거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의 ‘핏자국이 그려낸 범인의 몽타주’편, 일명 돌산도 컨테이너 살인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6년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는 11년 전 여수 돌산도에

이후 사건 발생 8개월이 지난 시점에 범인 강 씨가 자수했다.

과거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의 ‘핏자국이 그려낸 범인의 몽타주’편, 일명 돌산도 컨테이너 살인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6년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는 11년 전 여수 돌산도에

과거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의 ‘핏자국이 그려낸 범인의 몽타주’편, 일명 돌산도 컨테이너 살인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6년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는 11년 전 여수 돌산도에

당시 중장비 학원 학생이었던 강 씨는 범행 동기와 도구 유기 장소를 자백했지만 돌연 진술을 번복해 진실은 다시 미궁으로 빠졌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