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는 자발적으로..” 현재 난리 난 경희대 교수 막말 사태 상황

2022년 7월 7일

서울 경희대학교 교수가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서울 경희대학교 교수가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경희대학교 철학과 최 모 교수는 지난 학기 전공 기초 과목 온라인 수업 중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는 자발적으로 매춘한 것”이라고 발언했다. 또한

경희대학교 철학과 최 모 교수는 지난 학기 전공 기초 과목 온라인 수업 중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는 자발적으로 매춘한 것”이라고 발언했다.

또한 “성매매 여성들을 우리가 위할 필요는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경희대학교 교수가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경희대학교 철학과 최 모 교수는 지난 학기 전공 기초 과목 온라인 수업 중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는 자발적으로 매춘한 것”이라고 발언했다. 또한

최 교수는 또 전날 수업에서 1910년 경술국치의 가장 큰 책임은 조선에 있다며 고종 황제가 뒷 돈을 받고 나라를 팔아넘겼다고 말했다.

서울 경희대학교 교수가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경희대학교 철학과 최 모 교수는 지난 학기 전공 기초 과목 온라인 수업 중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는 자발적으로 매춘한 것”이라고 발언했다. 또한

학생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교수는 일제 침략 자체를 옹호한 게 아니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서는 강제로 끌려간 사람보다 생계를 위한 자발적 참여가 많다는 주장은 굽히지 않았다.

서울 경희대학교 교수가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경희대학교 철학과 최 모 교수는 지난 학기 전공 기초 과목 온라인 수업 중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는 자발적으로 매춘한 것”이라고 발언했다. 또한

이에 대해 역사학계에서는 일부 경제 통계만 부각하며 한국 근대화의 시작을 일제 지배에서 찾는 논리는 침소봉대(작은 일을 크게 불리어 떠벌림)라고 지적하고 있다.

더욱 황당한 건 YTN 인터뷰에서 “난 역사 전문가가 아니다. 해당 발언이 문제가 된다면 철회하겠다”고 밝히며 전혀 다른 태도를 보였다.

서울 경희대학교 교수가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경희대학교 철학과 최 모 교수는 지난 학기 전공 기초 과목 온라인 수업 중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는 자발적으로 매춘한 것”이라고 발언했다. 또한

내용을 접한 누리꾼들은 크게 분노했다.

이들은 “교수 자격이 없다”, “너무 심각한데 이슈가 잘 안 된 듯”, “교수 박탈해야 할 듯”, “너무 화가 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YTN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