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칼부림’으로 최초 공개된 칼 찔린 인간 사망까지 걸리는 실제 시간 (+자료)

2022년 7월 8일

경북 안동에서 벌어진 칼부림 사망 사건이 여전히 큰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사건 영상이 공개된 후 사람이 칼에 찔리면 사망하는 데 이르는 시간까지 공개됐다.

경북 안동에서 벌어진 칼부림 사망 사건이 여전히 큰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사건 영상이 공개된 후 사람이 칼에 찔리면 사망하는 데 이르는 시간까지 공개됐다. 지난 4일 안동 옥동 한 거리에서 시비를 붙어 한 남성을 살해한

지난 4일 안동 옥동 한 거리에서 시비를 붙어 한 남성을 살해한 A 씨를 체포했다고 경북 안동경찰서는 밝혔다.

경북 안동에서 벌어진 칼부림 사망 사건이 여전히 큰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사건 영상이 공개된 후 사람이 칼에 찔리면 사망하는 데 이르는 시간까지 공개됐다. 지난 4일 안동 옥동 한 거리에서 시비를 붙어 한 남성을 살해한

A 씨는 당시 시비가 붙은 B 씨의 목에 흉기를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상태.

당시 현장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이 모자이크 처리도 되지 않은 채 고스란히 6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퍼졌다.

경북 안동에서 벌어진 칼부림 사망 사건이 여전히 큰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사건 영상이 공개된 후 사람이 칼에 찔리면 사망하는 데 이르는 시간까지 공개됐다. 지난 4일 안동 옥동 한 거리에서 시비를 붙어 한 남성을 살해한

영상 속 붉은옷을 입고 있던 A 씨는 자신에게 다가오는 B 씨를 향해 칼을 휘둘렀고, B 씨는 목에서 피를 쏟아내며 그 자리에서 숨졌다.

현재 경찰은 A 씨를 긴급체포했고, 살인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북 안동에서 벌어진 칼부림 사망 사건이 여전히 큰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사건 영상이 공개된 후 사람이 칼에 찔리면 사망하는 데 이르는 시간까지 공개됐다. 지난 4일 안동 옥동 한 거리에서 시비를 붙어 한 남성을 살해한

안동 사건 영상이 공개되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인간이 칼에 찔리면 사망하는 시간’이라는 제목으로 한 자료가 공개됐다.

경북 안동에서 벌어진 칼부림 사망 사건이 여전히 큰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사건 영상이 공개된 후 사람이 칼에 찔리면 사망하는 데 이르는 시간까지 공개됐다. 지난 4일 안동 옥동 한 거리에서 시비를 붙어 한 남성을 살해한

동맥명, 동맥 크기, 최소깊이, 기절까지 걸리는 시간, 사망에 이르는 시간 등이 자세히 나와있는 자료였다.

경북 안동에서 벌어진 칼부림 사망 사건이 여전히 큰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사건 영상이 공개된 후 사람이 칼에 찔리면 사망하는 데 이르는 시간까지 공개됐다. 지난 4일 안동 옥동 한 거리에서 시비를 붙어 한 남성을 살해한

B 씨는 A 씨에게 ‘경동맥’을 찔려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데, 경동맥의 경우에는 크기가 크며, 기절하는 데는 5초, 사망하는 데는 12초가 걸리는 것으로 나왔다.

즉사할 정도로 치명적인 부위를 공격당한 것.

경북 안동에서 벌어진 칼부림 사망 사건이 여전히 큰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사건 영상이 공개된 후 사람이 칼에 찔리면 사망하는 데 이르는 시간까지 공개됐다. 지난 4일 안동 옥동 한 거리에서 시비를 붙어 한 남성을 살해한

자료를 본 누리꾼들은 “복부에 칼 찌르는 게 너무 심각한 거다” “영화는 다 가짜였다” “너무 무섭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