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전 총리’ 산탄총 암살 윤서인이 한국인한테 분노하며 한 발언 (+SNS)

2022년 7월 8일

일본 아베 신조 전 총리가 연설 중 산탄총에 피격돼 긴급 상황인 가운데, 친일 논란이 불거졌던 만화가 윤서인이 페이스북에 글을 남겼다.

8일 오전 11시 40분경 나라시에서 진행된 일본 참의원 선거 유세 연설에 나선 아베 총리는 연설 중 한 40대 남성이 발사한 산탄총에 맞아 쓰러졌다.

사진 속 아베 총리는 등과 가슴에 총을 맞아 피를 흘리고 있는 모습이었고, 긴급하게 병원으로 호송돼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아베 신조 전 총리가 연설 중 산탄총에 피격돼 긴급 상황인 가운데, 친일 논란이 불거졌던 만화가 윤서인이 페이스북에 글을 남겼다. 8일 오전 11시 40분경 나라시에서 진행된 일본 참의원 선거 유세 연설에 나선 아베 총

다만 현재까지 아베 총리는 의식을 찾지 못한 상태.

이번 아베 총리 산탄총 피격 사건과 관련해 윤서인 만화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직접 글을 남겼다.

일본 아베 신조 전 총리가 연설 중 산탄총에 피격돼 긴급 상황인 가운데, 친일 논란이 불거졌던 만화가 윤서인이 페이스북에 글을 남겼다. 8일 오전 11시 40분경 나라시에서 진행된 일본 참의원 선거 유세 연설에 나선 아베 총

윤서인은 “한국인들이 오랜 반일 세뇌로 인해 마음에 병이 들대로 들어서 이제는 인류 보편적인 인권이나 생명에 대한 존중마저 다 잃어버린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아베 피습 뉴스 댓글들 보니 내가 틀리지 않았다는 생각이 새삼스럽게 든다”면서 “‘그래서 아베가 당신 인생에 준 피해가 뭔데?’라는 질문에 답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 내가 지금까지 괴물둘과 싸웠다. 앞으로 더 열심히 싸워야겠다”고 글을 마쳤다.

한편 NHK 보도에 따르면 아베 신조는 총을 맞은 후 의식을 완전히 잃었고, 심폐 정지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현장에 있던 매체 기자는 “아베 전 총리가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총성이 들렸고, 가슴에 총을 맞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트위터에는 당시 현장 상황을 담은 영상들이 다수 올라왔다. 검은색 양복을 입은 경호원으로 보이는 남성들이 한 곳에 모여 있다. 이들 사이로 힘없이 축 처진 남성의 다리가 보인다. 아베 전 총리로 추정된다. 경호원 네다섯명은 긴급히 쓰러진 남성을 옮겼다.

일본 아베 신조 전 총리가 연설 중 산탄총에 피격돼 긴급 상황인 가운데, 친일 논란이 불거졌던 만화가 윤서인이 페이스북에 글을 남겼다. 8일 오전 11시 40분경 나라시에서 진행된 일본 참의원 선거 유세 연설에 나선 아베 총

또 다른 영상에는 연설을 지켜보던 이들이 총성을 듣고 우왕좌왕 하는 모습이 담겼다.

일본 아베 신조 전 총리가 연설 중 산탄총에 피격돼 긴급 상황인 가운데, 친일 논란이 불거졌던 만화가 윤서인이 페이스북에 글을 남겼다. 8일 오전 11시 40분경 나라시에서 진행된 일본 참의원 선거 유세 연설에 나선 아베 총

한 누리꾼은 “아베신조 습격범”이라며 총을 찬 남성들이 한 남성을 제압하고 있는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