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배달 어플 주문 요금 ‘4000원’ 도달

2022년 7월 13일

최근 국제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들이 일제히 메뉴 가격을 올린 가운데, 일부 교촌치킨 가맹점이 또 배달비를 올렸다는 사실이 확산하며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국제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들이 일제히 메뉴 가격을 올린 가운데, 일부 교촌치킨 가맹점이 또 배달비를 올렸다는 사실이 확산하며 논란이 되고 있다. 실제 배달 앱 기준 일부 가맹점의 기본 배달비는 4000

실제 배달 앱 기준 일부 가맹점의 기본 배달비는 4000원으로 인상돼, 16000원짜리 ‘교촌오리지날’ 한 마리를 시키면 배달비가 치킨값의 25%를 차지한다.

이와 관련해 12일 교촌 본사는 배달비에 대한 본사의 권한이 없다고 해명했다.

최근 국제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들이 일제히 메뉴 가격을 올린 가운데, 일부 교촌치킨 가맹점이 또 배달비를 올렸다는 사실이 확산하며 논란이 되고 있다. 실제 배달 앱 기준 일부 가맹점의 기본 배달비는 4000

일부 가맹점이 배달비를 인상한 것은 맞지만 가맹점이 배달비를 올리겠다고 본사에 통보를 하면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입장이라고 했다.

또, 지난 2018년 배달비를 도입한 것도 가맹점의 수익을 위해서 만든 것으로 배달비로 본사가 수익을 얻는 부분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최근 국제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들이 일제히 메뉴 가격을 올린 가운데, 일부 교촌치킨 가맹점이 또 배달비를 올렸다는 사실이 확산하며 논란이 되고 있다. 실제 배달 앱 기준 일부 가맹점의 기본 배달비는 4000

하지만 일부 가맹점의 기본 배달비가 4000원이 된 것에 소비자들은 날선 반응을 보이고 있다.

최근 국제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들이 일제히 메뉴 가격을 올린 가운데, 일부 교촌치킨 가맹점이 또 배달비를 올렸다는 사실이 확산하며 논란이 되고 있다. 실제 배달 앱 기준 일부 가맹점의 기본 배달비는 4000

누리꾼들은 “어디까지가 소비자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한계일까”, “배달비의 심리적 저항선이 3000원인 거 같음. 더 높으면 좀…” 등의 댓글을 남기며 배달비 상승에 불만을 표했다.

최근 국제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들이 일제히 메뉴 가격을 올린 가운데, 일부 교촌치킨 가맹점이 또 배달비를 올렸다는 사실이 확산하며 논란이 되고 있다. 실제 배달 앱 기준 일부 가맹점의 기본 배달비는 4000

한편 이달 들어서 굽네치킨의 올해 세 번째 가격 인상, KFC의 징거버거(치킨버거) 가격 인상 소식 등이 전해지면서 소비자들은 ‘치킨 한 마리 3만원 시대’가 현실화하는 건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

교촌은 지난해 11월 가격 인상을 단행한 바 있으며, 올해 들어선 아직 가격 인상 소식이 전해지지 않았다.

최근 국제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들이 일제히 메뉴 가격을 올린 가운데, 일부 교촌치킨 가맹점이 또 배달비를 올렸다는 사실이 확산하며 논란이 되고 있다. 실제 배달 앱 기준 일부 가맹점의 기본 배달비는 4000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