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 여성이 1달러 지폐 줍는 순간 ‘전신 마비’ 온 충격적인 이유

2022년 7월 13일

바닥에 떨어진 1달러 짜리 지폐를 줍는 순간 전신마비를 겪은 미국 여성 렌 파슨의 충격적인 사연이 전해졌다.

바닥에 떨어진 1달러 짜리 지폐를 줍는 순간 전신마비를 겪은 미국 여성 렌 파슨의 충격적인 사연이 전해졌다. 렌이 주운 지폐에는 ‘악마의 약물’이라고 불리는 펜타닐이 묻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됐다. 렌

렌이 주운 지폐에는 ‘악마의 약물’이라고 불리는 펜타닐이 묻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됐다.

바닥에 떨어진 1달러 짜리 지폐를 줍는 순간 전신마비를 겪은 미국 여성 렌 파슨의 충격적인 사연이 전해졌다. 렌이 주운 지폐에는 ‘악마의 약물’이라고 불리는 펜타닐이 묻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됐다. 렌

렌은 최근 맥도날드에 갔다가 화장실 앞에 1달러 짜리 지폐가 떨어진 것을 발견하고 그녀는 “땡 잡았다”고 생각하며 그 지폐를 주웠다.

바닥에 떨어진 1달러 짜리 지폐를 줍는 순간 전신마비를 겪은 미국 여성 렌 파슨의 충격적인 사연이 전해졌다. 렌이 주운 지폐에는 ‘악마의 약물’이라고 불리는 펜타닐이 묻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됐다. 렌

그러나 그 후 렌은 “갑자기 어깨에서부터 온몸이 가라앉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나중에는 숨을 쉴 수도 없었다”라고 말했다.

바닥에 떨어진 1달러 짜리 지폐를 줍는 순간 전신마비를 겪은 미국 여성 렌 파슨의 충격적인 사연이 전해졌다. 렌이 주운 지폐에는 ‘악마의 약물’이라고 불리는 펜타닐이 묻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됐다. 렌

렌과 그녀의 남편은 지폐에 펜타닐이 묻었던 것이라고 보고 있다.

경찰 역시 이 부분에 초점을 두고 조사를 진행했다.

바닥에 떨어진 1달러 짜리 지폐를 줍는 순간 전신마비를 겪은 미국 여성 렌 파슨의 충격적인 사연이 전해졌다. 렌이 주운 지폐에는 ‘악마의 약물’이라고 불리는 펜타닐이 묻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됐다. 렌

하지만 경찰 조사 결과 지폐에서 치명적인 펜타닐 성분이 발견되지는 않았다고 했다.

바닥에 떨어진 1달러 짜리 지폐를 줍는 순간 전신마비를 겪은 미국 여성 렌 파슨의 충격적인 사연이 전해졌다. 렌이 주운 지폐에는 ‘악마의 약물’이라고 불리는 펜타닐이 묻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됐다. 렌

한편 펜타닐은 적은 양으로 접촉하는 사람을 죽일 수 있는 이른바 ‘악마의 약물’로 치사량은 2ml로 추정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