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인하대 나체로 피 흘리며 발견된 여학생 사망

2022년 7월 15일

인하대 캠퍼스 안에서 나체 상태로 머리에 피를 흘리며 쓰러진 채 발견된 20대 여성이 끝내 숨졌다.

인하대 캠퍼스 안에서 나체 상태로 머리에 피를 흘리며 쓰러진 채 발견된 20대 여성이 끝내 숨졌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머리 등을 다쳐 119구급대를 통해 이송된 20대 여성 A씨가 병원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머리 등을 다쳐 119구급대를 통해 이송된 20대 여성 A씨가 병원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인하대 캠퍼스 안에서 나체 상태로 머리에 피를 흘리며 쓰러진 채 발견된 20대 여성이 끝내 숨졌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머리 등을 다쳐 119구급대를 통해 이송된 20대 여성 A씨가 병원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A씨는 이날 오전 3시49분께 인천시 미추홀구 인하대 캠퍼스 안에서 정자세로 누워 있는 상태로 발견됐다.

인하대 캠퍼스 안에서 나체 상태로 머리에 피를 흘리며 쓰러진 채 발견된 20대 여성이 끝내 숨졌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머리 등을 다쳐 119구급대를 통해 이송된 20대 여성 A씨가 병원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A씨는 당시 술에 취해 있었으며 옷을 전부 입고 있지 않았고, 머리에 많은 피를 흘리고 있었다.

한 행인이 A씨를 발견해 112에 신고했고, A씨는 경찰 공동대응 요청을 받은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이송 당시 심정지 상태였다.

인하대 캠퍼스 안에서 나체 상태로 머리에 피를 흘리며 쓰러진 채 발견된 20대 여성이 끝내 숨졌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머리 등을 다쳐 119구급대를 통해 이송된 20대 여성 A씨가 병원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A씨는 병원 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숨졌다.

조사 결과 A씨는 이 학교 학생으로 확인됐다.

인하대 캠퍼스 안에서 나체 상태로 머리에 피를 흘리며 쓰러진 채 발견된 20대 여성이 끝내 숨졌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머리 등을 다쳐 119구급대를 통해 이송된 20대 여성 A씨가 병원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해 범죄 연루 가능성 등을 조사 중이다.

인하대 캠퍼스 안에서 나체 상태로 머리에 피를 흘리며 쓰러진 채 발견된 20대 여성이 끝내 숨졌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머리 등을 다쳐 119구급대를 통해 이송된 20대 여성 A씨가 병원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