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이혼해 난리 난 ’18살 고딩 부부’ 현재 상황 (+SNS, 아이)

2022년 7월 15일

18살의 나이에 부모가 돼 응원을 받던 유튜버 ‘참참참’ 부부가 이혼했다.

18살의 나이에 부모가 돼 응원을 받던 유튜버 ‘참참참’ 부부가 이혼했다.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참참참에는 장문의 공지글이 올라왔다. 이날 참참참의 아내가 직접 이혼 소식을 밝혔으며, 아이는 아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참참참에는 장문의 공지글이 올라왔다.

이날 참참참의 아내가 직접 이혼 소식을 밝혔으며, 아이는 아내가 양육하기로 했다.

18살의 나이에 부모가 돼 응원을 받던 유튜버 ‘참참참’ 부부가 이혼했다.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참참참에는 장문의 공지글이 올라왔다. 이날 참참참의 아내가 직접 이혼 소식을 밝혔으며, 아이는 아

참참참은 “더 늦으면 안 될 것 같아서 이렇게 글로 남긴다. 일단 그 친구랑 이혼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저희도 많이 고민하고 결정을 내린 거라 누가 잘못했다, 누구 때문에 이혼한 거다 이런 건 절대 없다. 같이 사는 동안 정말 많이 싸웠는데 영상을 찍을 땐 행복해 보여야 할 것 같아서 항상 행복하고 웃는 모습들만 찍었다. 하지만 저희는 정말 많이 싸웠고 이런 식으로 같이 사는 것 보다는 이혼하고 따로 살자는 쪽으로 말이 나와 이렇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18살의 나이에 부모가 돼 응원을 받던 유튜버 ‘참참참’ 부부가 이혼했다.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참참참에는 장문의 공지글이 올라왔다. 이날 참참참의 아내가 직접 이혼 소식을 밝혔으며, 아이는 아

또한 참참참은 “‘그 친구가 책임감 없이 도망갔다’ 이런 이야기도 있었는데 그게 아니라 제가 키우겠다고 했다. 혼자서도 정말 잘 키울 수 있다는 생각을 많이 하고 결정한 일이다. 그 친구도 알겠다고 했고, 안 좋게 헤어진 게 아니라 서로 얘기하고 좋게 끝났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사실이 아닌 억측이 난무하면 법적 대응을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18살의 나이에 부모가 돼 응원을 받던 유튜버 ‘참참참’ 부부가 이혼했다.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참참참에는 장문의 공지글이 올라왔다. 이날 참참참의 아내가 직접 이혼 소식을 밝혔으며, 아이는 아

앞서 참참참의 남편은 자신의 ‘에스크’ 채널에서 “헤어졌냐 너”라는 질문에 헤어졌다고 답하기도 했다.

그는 “응 헤어졌어. 얼굴도 모르는데 당사자한테 그렇게 직접적으로 물어보는 것도 실례일뿐더러, 익명에 숨어서 위로도 못 되면서 아픈 상처에 소금 뿌려줘서 고마워”라고 밝혔다.

18살의 나이에 부모가 돼 응원을 받던 유튜버 ‘참참참’ 부부가 이혼했다.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참참참에는 장문의 공지글이 올라왔다. 이날 참참참의 아내가 직접 이혼 소식을 밝혔으며, 아이는 아

한편 참참참은 18살에 부모가 된 2003년생 부부 유튜버다.

이들은 채널 개설 한 달 만에 구독자 10만 명을 넘기며 큰 응원을 받았다.

18살의 나이에 부모가 돼 응원을 받던 유튜버 ‘참참참’ 부부가 이혼했다.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참참참에는 장문의 공지글이 올라왔다. 이날 참참참의 아내가 직접 이혼 소식을 밝혔으며, 아이는 아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참참참’, 참참참 남편 에스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