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모의 20대 여성이 돌연 ‘대기업 연봉’ 벌게 된 역대급 사업 정체

2022년 7월 15일

자판기 오너가 ‘요상이’로 등장했다.

자판기 오너가 ‘요상이’로 등장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요즘것들이 수상해’에서는 부자가 되길 꿈꾼다는 25살 진다영씨가 요상이로 출연해 이목을 끌었다. 그는 &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요즘것들이 수상해’에서는 부자가 되길 꿈꾼다는 25살 진다영씨가 요상이로 출연해 이목을 끌었다.

자판기 오너가 ‘요상이’로 등장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요즘것들이 수상해’에서는 부자가 되길 꿈꾼다는 25살 진다영씨가 요상이로 출연해 이목을 끌었다. 그는 &

그는 “20대에 건물주가 되고 싶다”라면서 “가능하게 만들 것”이라고 시작부터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자판기 오너가 ‘요상이’로 등장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요즘것들이 수상해’에서는 부자가 되길 꿈꾼다는 25살 진다영씨가 요상이로 출연해 이목을 끌었다. 그는 &

자판기를 3년째 운영 중이라는 요상이는 “한창 바쁠 때는 자판기를 15대 정도 운영했었다”라며 “성수기에 한창 잘 벌 때는 대기업 과장 연봉만큼 벌었다”라고 털어놔 놀라움을 안겼다.

자판기 오너가 ‘요상이’로 등장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요즘것들이 수상해’에서는 부자가 되길 꿈꾼다는 25살 진다영씨가 요상이로 출연해 이목을 끌었다. 그는 &

요상이는 이 일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3년 전에는 무역회사 경리로 일했는데 너무 수동적이었다. 혼자서 진취적으로 해내는 일이 적성에 맞겠다고 생각했다”라면서 “마침 코로나19로 무급 휴가를 받았고 자판기 일이 있다고 해서 시작했다”라고 설명했다.

자판기 오너가 ‘요상이’로 등장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요즘것들이 수상해’에서는 부자가 되길 꿈꾼다는 25살 진다영씨가 요상이로 출연해 이목을 끌었다. 그는 &

요상이는 또 “사실 업무량은 회사 다닐 때랑 비교하면 지금이 훨씬 많지만, 성취감이 있어서 훨씬 좋다”라고 해 눈길을 모았다.

자판기 오너가 ‘요상이’로 등장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요즘것들이 수상해’에서는 부자가 되길 꿈꾼다는 25살 진다영씨가 요상이로 출연해 이목을 끌었다. 그는 &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 ‘요즘것들이 수상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