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부 “코인, 주식 빚 사람들 위해 전국민 나서 달라” 선언

2022년 7월 18일

정부와 금융, 사법 당국의 ‘빚 탕감’ 정책이 발표되면서 전국민이 코인, 주식 ‘빚투(빚내어 투자)’ 손실금까지 떠안게 되는 상황이 생기자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부와 금융, 사법 당국의 ‘빚 탕감’ 정책이 발표되면서 전국민이 코인, 주식 ‘빚투(빚내어 투자)’ 손실금까지 떠안게 되는 상황이 생기자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 정책에 막대한 세금이

이 정책에 막대한 세금이 투입되는 탓에 성실하게 빚을 갚고 있는 상환자들 사이에서 불공정 논란이 일고 있다.

정부와 금융, 사법 당국의 ‘빚 탕감’ 정책이 발표되면서 전국민이 코인, 주식 ‘빚투(빚내어 투자)’ 손실금까지 떠안게 되는 상황이 생기자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 정책에 막대한 세금이

정부는 저신용 청년의 채무 이자부담을 최대 50% 경감해주고 연체이자는 전액 감면해준다.

또 최대 3년의 유예기간 동안 이자율을 연 3.25% 저리로 적용해 갚도록 한다.

신용대출 금리가 이미 연 5%대에 진입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파격적인 혜택이다.

정부와 금융, 사법 당국의 ‘빚 탕감’ 정책이 발표되면서 전국민이 코인, 주식 ‘빚투(빚내어 투자)’ 손실금까지 떠안게 되는 상황이 생기자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 정책에 막대한 세금이

또 소상공인, 자영업자 빚도 파격적으로 덜어준다는 방침이다.

30조 원 규모 예산이 배정된 ‘새출발기금’은 부실채권을 정부가 매입해 채무를 없애주는 프로그램이다. 최대 원금의 90%까지 탕감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정부와 금융, 사법 당국의 ‘빚 탕감’ 정책이 발표되면서 전국민이 코인, 주식 ‘빚투(빚내어 투자)’ 손실금까지 떠안게 되는 상황이 생기자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 정책에 막대한 세금이

문제는 빚을 성실하게 갚아온 사람들까지 빚 부담을 함께 나눠지게 된다는 점이다.

금융위는 이번 취약층 금융 지원 정책에 따라 최대 4만 8000명이 연 263만 원의 이자부담을 덜 것으로 보고 있다.

세금 1262억 원을 이자 경감 정책에 쏟아붓는 셈이다.

정부와 금융, 사법 당국의 ‘빚 탕감’ 정책이 발표되면서 전국민이 코인, 주식 ‘빚투(빚내어 투자)’ 손실금까지 떠안게 되는 상황이 생기자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 정책에 막대한 세금이

이런 파격적인 빚 탕감 정책이 쏟아지자 그동안 성실하게 빚을 갚아온 사람들은 허탈한 반응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