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적 선택..’ 현재 난리 난 던밀스 부부, 뱃사공 충격 사태 (+인스타)

2022년 7월 18일

래퍼 던밀스 부부가 과거 뱃사공의 불법 촬영 사건이 알려진 후 쏟아지는 악플들을 공개하며 아이까지 유산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기고 있다.

래퍼 던밀스 부부가 과거 뱃사공의 불법 촬영 사건이 알려진 후 쏟아지는 악플들을 공개하며 아이까지 유산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기고 있다. 지난 17일 던밀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다양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지난 17일 던밀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다양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신들을 향한 악플 및 게시글을 캡처해 올렸다.

그러면서 “다들 잘만 살던데 나랑 와이프만 응급실 가고 세상 끝난 것 같은 기분을 느꼈다”고 밝혔다.

래퍼 던밀스 부부가 과거 뱃사공의 불법 촬영 사건이 알려진 후 쏟아지는 악플들을 공개하며 아이까지 유산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기고 있다. 지난 17일 던밀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다양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던밀스는 뱃사공에 대해 “피해자 조사 나가지 말라고 회유한 적이 한 두 번이 아니었다”라며 “우리 아기는 태어나지도 못하고 하늘 나라로 갔다”고 유산했음을 알렸다.

또 던밀스의 아내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악플 DM 등을 공유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수위가 높은 악성 내용들이 남겨 있어 충격을 안겼다.

래퍼 던밀스 부부가 과거 뱃사공의 불법 촬영 사건이 알려진 후 쏟아지는 악플들을 공개하며 아이까지 유산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기고 있다. 지난 17일 던밀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다양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던밀스의 아내는 “성범죄 피해자라는 사실을 알리기 싫었던 것은 부모님 때문이었다”며 “피해자가 누구인지 그렇게 중요할지 몰랐고, 가해자가 누군지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모든 게 나의 자작극이라는 소리를 들었다”며 “뱃사공이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고 해서 무서웠다, 더 이상 내 이야기를 하지 말아 달라 부탁했지만 넌 오히려 ‘단 한 번의 사진 유포라고 써라’ 등 끈질기게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래퍼 던밀스 부부가 과거 뱃사공의 불법 촬영 사건이 알려진 후 쏟아지는 악플들을 공개하며 아이까지 유산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기고 있다. 지난 17일 던밀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다양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러한 과정에서 던밀스의 아내는 자신도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네 멤버, 소속사 사장과 함께 이 일을 상의한다고 다시 내 사진을 돌려봤다”며 “그 사실을 알고 가슴이 찢어지는 것 같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6월 30일 모아둔 약을 먹었고 집에 돌아온 오빠가 119를 불러 응급실에 갔다, 수 시간에 걸쳐 위 세척을 했다”고 했다.

이어 “뱃사공 네가 인정하고 사과만 했더라도 나머지 멤버들, 카톡방도 공개 안했을 것”이라며 “우리 아기도 내 뱃 속에 잘 있을 것이다, 양심이 있다면 어떤 변명도 하지마라”라고 분노했다.

래퍼 던밀스 부부가 과거 뱃사공의 불법 촬영 사건이 알려진 후 쏟아지는 악플들을 공개하며 아이까지 유산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기고 있다. 지난 17일 던밀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다양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앞서 지난 5월 던밀스의 아내는 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을 통해 몰카 찍어 사람들과 공유했다며 한 래퍼를 저격하는 글을 올린 바 있다.

이후 제 3자를 피해자로 지칭하며 “피해자가 사진, 카톡 다 가지고 있다”며 “피해자가 신고는 원하지 않는다 (혹시라도 사진 더 공유될까 봐 신상 드러날까 봐 무섭다고 한다, 그리고 주변에서 자꾸 참으라고 연락 와서 더 겁난다고 한다) 인터넷에 폭로하기를 원한 건 가해자가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살길 바라서 그랬다고 했다”라고 재차 글을 게재했다.

이어 “가해자 래퍼 A에게 사과 연락 받았고, 어떻게 할지 고민 중이라고 한다”라고 전했다.

래퍼 던밀스 부부가 과거 뱃사공의 불법 촬영 사건이 알려진 후 쏟아지는 악플들을 공개하며 아이까지 유산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기고 있다. 지난 17일 던밀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다양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던밀스의 아내는 당시 해당 래퍼의 실명을 언급하지 않았으나, ‘방송에서 DM을 통해 여성을 만난다는 말을 했다’는 글의 내용으로 온라인상에서 해당 래퍼가 뱃사공으로 지목됐다.

이후 던밀스의 아내는 5월 16일 오전 뱃사공 몰카 피해자가 바로 자신임을 밝혔다.

그는 “저는 2018년 가해자와 만났다”라며 “영화도 보고, 밥도 먹고, 매일 연락을 하며 흔히 말하는 썸을 타고 있다고 생각했다, 그분의 앨범 발표 날 바다를 같이 놀러 가게 되었고, 그날 그분이 제 사진을 찍어 한 단톡방(단체메시지방)에 공유하였다”라고 과거 자신이 당했던 피해 사실을 설명했다.

래퍼 던밀스 부부가 과거 뱃사공의 불법 촬영 사건이 알려진 후 쏟아지는 악플들을 공개하며 아이까지 유산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기고 있다. 지난 17일 던밀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다양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던밀스의 아내는 “제가 모텔 침대 위 속옷 탈의 후 이불을 허리까지 덮고 자고 있었으며, 얼굴 반쪽, 등, 가슴 일부분이 노출되었다”라며 “문신이 많은 제 특성상 저를 아는 사람이라면 침대에 누워있는 사람이 저라는 걸 알아볼 수 있는 사진을 저의 동의 없이 찍어서 공유하였다, 저는 나중에 그분이 제 사진 한 장을 공유하며 한 발언들을 보며 충격을 받았다”라고 했다.

이어 “그러는 중, 1년 전 쯤 그 가해자가 이 이야기를 주변 사람에게 했다는 얘기를 들었다, 저는 모든 게 무너지는 것 같았다”라며 “그래서 남편이 가해자에게 우리 둘 다 그 사실을 알고 있다, 더 이상 아무 데도 이야기하지 말아 달라고 얘기했고, 가해자는 저에게 직접 사과를 하고 싶다고 하였으며 남편은 제가 보기 싫어하니 전달만 해 주겠다고 했다”라고 했다.

래퍼 던밀스 부부가 과거 뱃사공의 불법 촬영 사건이 알려진 후 쏟아지는 악플들을 공개하며 아이까지 유산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기고 있다. 지난 17일 던밀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다양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뱃사공은 논란이 불거진 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에 “피해자분께 깊이 사죄드린다”라고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피해자분이 고소하지는 않으셨지만 죗값을 치르는 게 순리라고 생각되어 경찰서에 왔다”라면서 “성실히 조사 받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평생 반성하겠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한편 뱃사공은 힙합 언더(장외)에서 활동하다 2018년 앨범 ‘탕아’로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래퍼 던밀스 부부가 과거 뱃사공의 불법 촬영 사건이 알려진 후 쏟아지는 악플들을 공개하며 아이까지 유산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기고 있다. 지난 17일 던밀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다양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던밀스 인스타그램, 던밀스 아내 인스타그램, 뱃사공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