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갑자기..” 보령 머드축제에서 벌어진 심각한 사건 (+사진)

2022년 7월 22일

국내외 관광객이 많이 찾기로 유명한 충남 보령의 머드축제에서 ‘내국인’ 차별 논란이 불거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

국내외 관광객이 많이 찾기로 유명한 충남 보령의 머드축제에서 ‘내국인’ 차별 논란이 불거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3년 만에 정상 개최된 가운데 국비 지원을 받는 행사에 내국인이 차별 받

코로나19 사태 이후 3년 만에 정상 개최된 가운데 국비 지원을 받는 행사에 내국인이 차별 받는다는 주장이 빠르게 확산되며 상황이 심각하게 흘러가고 있다.

국내외 관광객이 많이 찾기로 유명한 충남 보령의 머드축제에서 ‘내국인’ 차별 논란이 불거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3년 만에 정상 개최된 가운데 국비 지원을 받는 행사에 내국인이 차별 받

차별 주장글을 쓴 글쓴이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전날(20일) 케이팝 콘서트를 했는데 관람석이 반으로 나뉘어 있어서 이상했다”면서 글을 시작했다.

국내외 관광객이 많이 찾기로 유명한 충남 보령의 머드축제에서 ‘내국인’ 차별 논란이 불거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3년 만에 정상 개최된 가운데 국비 지원을 받는 행사에 내국인이 차별 받

A씨는 “앞쪽에는 외국인 입장 전용이라며 출입을 막고 있었다”고 전했다. 사진 속에는 아이돌 공연을 눈앞에서 볼 수 있는 무대 앞은 외국인들에게만 허용됐다. 반면 내국인들은 수십 미터 뒤떨어진 후미 쪽에 위치해있다.

또 A씨는 “보령머드축제 입장권 1만 2천 원 짜리 사면 콘서트장에 우선 순위 입장 가능하다고 호객하더니 뒤통수 세게 맞았다”고 하소연했다.

국내외 관광객이 많이 찾기로 유명한 충남 보령의 머드축제에서 ‘내국인’ 차별 논란이 불거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3년 만에 정상 개최된 가운데 국비 지원을 받는 행사에 내국인이 차별 받 국내외 관광객이 많이 찾기로 유명한 충남 보령의 머드축제에서 ‘내국인’ 차별 논란이 불거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3년 만에 정상 개최된 가운데 국비 지원을 받는 행사에 내국인이 차별 받

A씨는 “중간 관리자급 행사 관계자가 아는 지인 자식들이라며 외국인 존으로 들여보내는 것을 목격했다”고도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딜 한국인이 케이팝 콘서트를 가까이서 볼려고 해?”라고 비꼬며 글을 마무리했다.

국내외 관광객이 많이 찾기로 유명한 충남 보령의 머드축제에서 ‘내국인’ 차별 논란이 불거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3년 만에 정상 개최된 가운데 국비 지원을 받는 행사에 내국인이 차별 받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