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여교사 남학생 사건 남편이 추가로 터뜨린 충격 카톡 (+신상, 실물)

2022년 7월 27일

대구 북부 남고 여교사가 남학생과 부적절한 관계를 지속하고, 성적까지 조작해줬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여교사의 남편이 추가적으로 폭로를 이어갔다.

대구 북부 남고 여교사가 남학생과 부적절한 관계를 지속하고, 성적까지 조작해줬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여교사의 남편이 추가적으로 폭로를 이어갔다. 앞서 대구시교육청과 대구 경찰은 대구 북부 사립 남자고등학교에 재직

앞서 대구시교육청과 대구 경찰은 대구 북부 사립 남자고등학교에 재직 중인 기간제 영어교사 A 씨를 제자와 성관계를 맺은 혐의로 조사했다고 밝혔다.

이 사건은 A 씨의 남편이 경찰에 신고를 하며 세상에 알려지게 됐는데, 남편에 따르면 A 씨와 해당 남학생은 오랜기간 부적절한 관계를 이어왔다.

남편은 A 씨가 경북대병원에 난소 파열로 실려갔다는 연락을 받고, 차량 블랙박스와 모텔 CCTV를 확인해 아내가 제자와 관계를 맺고 있다는 사실을 처음 알게 됐다고 밝혔다.

남편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직접 글을 써 아내와, 아내의 집안 사람들이 자신에게 보낸 카카오톡 내용까지 공개했다.

아내는 버젓이 제자와 관계를 가졌음에도 남편에게 뻔뻔한 태도를 보였고, 오히려 자신이 집을 나갈 이유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고 한다.

A 씨의 아버지 역시 자신의 사위에게 “잘가게”라는 짧은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낼 뿐이었다.

대구 여교사 사건이 기사화되고 세상에 알려진 후에도 A 씨의 태도는 변함없었다.

A 씨는 남편에게 카카오톡을 보내 “가지가지 하고 있네”라는 식의 문자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남편은 분노했고, 온라인에 A 씨와 학생의 신상과 관련한 정보를 퍼뜨리기도 했다.

A 씨는 대구 모 사립남자고등학교 재직 중인 31살 기간제 영어교사이며, 학생은 고등학교 2학년 재학 중인 제자였다.

이 사건이 화제를 모으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A 씨와 학생의 실물 얼굴 사진과 추가적인 신상 정보까지 퍼지고 있는 상태.

현재 A 씨는 해당 학교에서 퇴직 처리된 것으로 확인됐고, 경찰은 관련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