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는 여초 사이트 ‘유흥탐정’ 신고 사건 (+문자)

2022년 7월 27일

최근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하며 남자들의 불법성매매 이력을 조회해준다는 여성시대 유흥탐정 사태가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

최근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하며 남자들의 불법성매매 이력을 조회해준다는 여성시대 유흥탐정 사태가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 유흥탐정은 과거에도 논란을 일으킨 적 있다. 여성들이 인증용 음성메시지를 보내면 계좌를 알려주

유흥탐정은 과거에도 논란을 일으킨 적 있다. 여성들이 인증용 음성메시지를 보내면 계좌를 알려주고 해당 계좌에 돈을 입금하면 남성의 성매매 이력을 알려주는 수법이다.

최근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하며 남자들의 불법성매매 이력을 조회해준다는 여성시대 유흥탐정 사태가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 유흥탐정은 과거에도 논란을 일으킨 적 있다. 여성들이 인증용 음성메시지를 보내면 계좌를 알려주

여성들은 이런 사기 행각에 속아 넘어가 가해자를 ‘영웅’으로 칭하기도 했다. 영웅으로 불리는 인간은 성매매포주(유흥탐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하며 남자들의 불법성매매 이력을 조회해준다는 여성시대 유흥탐정 사태가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 유흥탐정은 과거에도 논란을 일으킨 적 있다. 여성들이 인증용 음성메시지를 보내면 계좌를 알려주

이렇게 여성시대에서 유흥탐정이 활개를 치면서 성매매를 하지 않은 남성도 성매매 데이터베이스에 ‘유탐의뢰인’으로 등록이 되고 있다.

최근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하며 남자들의 불법성매매 이력을 조회해준다는 여성시대 유흥탐정 사태가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 유흥탐정은 과거에도 논란을 일으킨 적 있다. 여성들이 인증용 음성메시지를 보내면 계좌를 알려주

또 이를 악용해 돈을 주고 남성의 개인정보를 팔아 ‘유탐의뢰인’으로 등록시켜 유흥업소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못 가게 방지한다는 내용들도 있어 충격을 안겼다.

이에 한 누리꾼은 “동의하지 않은 개인정보를 함부로 넘기는 것은 심각한 범죄행위”라며 관련 게시물이나 댓글 등을 모아 경찰에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하며 남자들의 불법성매매 이력을 조회해준다는 여성시대 유흥탐정 사태가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 유흥탐정은 과거에도 논란을 일으킨 적 있다. 여성들이 인증용 음성메시지를 보내면 계좌를 알려주

그러나 상황이 점점 더 심각해지자 누리꾼은 경찰에 2차 신고까지 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