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부 “코로나 걸린 군인들 사비써서 집으로 돌아가라”

2022년 7월 28일

코로나19 재유행으로 하루 신규확진자가 다시 10만명대로 접어든 지금, 육군훈련소 군인들이 집단 확진이 되자 정부에서 내린 조치가 논란이 되고 있다.

코로나19 재유행으로 하루 신규확진자가 다시 10만명대로 접어든 지금, 육군훈련소 군인들이 집단 확진이 되자 정부에서 내린 조치가 논란이 되고 있다. 얼마 전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서는 200명이 장병들이 확진되면서

얼마 전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서는 200명이 장병들이 확진되면서 대혼란이 찾아왔다.

지난주에는 83명이었지만 금일 224명으로 집계됐으며, 확진자들은 훈련병, 병사, 간부 모두 포함되어있었다.

코로나19 재유행으로 하루 신규확진자가 다시 10만명대로 접어든 지금, 육군훈련소 군인들이 집단 확진이 되자 정부에서 내린 조치가 논란이 되고 있다. 얼마 전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서는 200명이 장병들이 확진되면서

이 가운데 정부 측은 코로나19 확진 장병들은 치료가 아닌 귀가 조치시켰다.

국방부는 “방역지침에 근거해 부대 내 치료가 아니라 집으로 돌려보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재유행으로 하루 신규확진자가 다시 10만명대로 접어든 지금, 육군훈련소 군인들이 집단 확진이 되자 정부에서 내린 조치가 논란이 되고 있다. 얼마 전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서는 200명이 장병들이 확진되면서

가족이나 지인이 확진 판정을 받은 입소 장병을 데리러 오지 않는 이상, 확진된 군인들은 대중교통을 이용해야하는 상황.

더욱이 귀가 시 비용을 최소한으로만 지급해 대중교통을 이용해야하는 일부 장병들은 사비를 써서 귀가를 해야만 하는 상황이었다.

코로나19 재유행으로 하루 신규확진자가 다시 10만명대로 접어든 지금, 육군훈련소 군인들이 집단 확진이 되자 정부에서 내린 조치가 논란이 되고 있다. 얼마 전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서는 200명이 장병들이 확진되면서

관련해 육군훈련소 한 장병은 “집에 가려면 고속버스를 타야하는데 돈이 부족해 사비를 써야만 했다”라고 토로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재유행으로 하루 신규확진자가 다시 10만명대로 접어든 지금, 육군훈련소 군인들이 집단 확진이 되자 정부에서 내린 조치가 논란이 되고 있다. 얼마 전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서는 200명이 장병들이 확진되면서

이에 대해 육군훈련소 간부는 “귀가시키는 입소 장병에 대해 인력과 예산상의 문제로 차량 지원은 어렵다”라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 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