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남고 여교사 사건 추가로 공개된 충격적인 신상 정보 (+사진, 인스타)

2022년 7월 28일

대구 북부 남고 여교사가 남학생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심지어 시험 성적까지 조작을 해줬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이들의 신상 정보가 온라인에 퍼지고 있다.

지난 25일 대구시교육청과 대구 경찰에 따르면 대구 북부에 있는 모 남자 사립고등학교에 재직 중인 기간제 여교사 A 씨가 제자 B 군과 성관계를 맺고, 수행평가 성적 조작까지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의 남편이 이 사실을 폭로하며 사건이 세상에 알려질 수 있었다.

대구 북부 남고 여교사가 남학생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심지어 시험 성적까지 조작을 해줬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이들의 신상 정보가 온라인에 퍼지고 있다. 지난 25일 대구시교육청과 대구 경찰에 따르면 대구 북부에 있는

여교사 A 씨의 남편은 직접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직접 A 씨가 자신에게 보낸 카톡과 A 씨와 B 군의 신상 정보, 학교와 교육청의 태도 등을 폭로하는 글을 작성해 공개했다.

A 씨 남편은 어느 날 A 씨가 경북대학교 병원에 난소낭종파열로 입원했다는 사실을 듣고, 차량 블랙박스와 인근 모텔 CCTV를 확인했다.

그 과정에서 자신의 아내가 제자 B 군과 같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두 사람의 부적절한 관계가 오랫동안 이어져왔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이 사실을 따졌음에도 A 씨는 오히려 뻔뻔한 태도를 일관했다는 것이 남편의 주장이다.

남편의 주장에 따르면 A 씨는 해당 사건이 기사화된 이후에도 남편에게 “가지가지 한다”는 식으로 조롱했다. 이는 남편이 카카오톡 대화를 직접 공개한 부분이다.

남편은 분노했고, 온라인에 A 씨와 학생의 신상과 관련한 정보를 퍼뜨리기도 했다.

A 씨는 대구 모 사립남자고등학교 재직 중인 31살 기간제 영어교사이며, 학생은 고등학교 2학년 재학 중인 제자였다.

이 사건이 화제를 모으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A 씨와 학생의 실물 얼굴 사진과 추가적인 신상 정보까지 퍼지고 있는 상태.

대구 북부 남고 여교사가 남학생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심지어 시험 성적까지 조작을 해줬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이들의 신상 정보가 온라인에 퍼지고 있다. 지난 25일 대구시교육청과 대구 경찰에 따르면 대구 북부에 있는 대구 북부 남고 여교사가 남학생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심지어 시험 성적까지 조작을 해줬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이들의 신상 정보가 온라인에 퍼지고 있다. 지난 25일 대구시교육청과 대구 경찰에 따르면 대구 북부에 있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B 군이 대구 유명 교회의 목사 장남이라는 사실까지 퍼져 나가고 있으며, A 씨와 B 군의 개인 인스타그램 등 SNS 계정 정보까지 퍼져나가 파장이 일고 있는 상태다.

현재 여교사 A 씨는 퇴직 처리된 것으로 알려졌고, 경찰은 관련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