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북한 김정은 “윤석열 정권 전멸시킬 수 있다”

2022년 7월 28일

북한 김정은이 윤석열 정부의 이른바 ‘선제타격’ 등 대북 군사정책에 대해 “그러한 위험한 시도는 즉시 강력한 힘에 의해 응징될 것이며, 윤석열 정권과 군대는 전멸될 것”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북한 김정은이 윤석열 정부의 이른바 ‘선제타격’ 등 대북 군사정책에 대해 “그러한 위험한 시도는 즉시 강력한 힘에 의해 응징될 것이며, 윤석열 정권과 군대는 전멸될 것”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또 “계속해서 우리의 안전을 위협하면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킨다면 상응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며 북한의 “무장력은 어떤 위기에도 대응할 준비가 되어 있고, 핵전쟁 억제력 또한 신속히 동원할 만전태세에 있다”고 밝혔다.

북한 김정은이 윤석열 정부의 이른바 ‘선제타격’ 등 대북 군사정책에 대해 “그러한 위험한 시도는 즉시 강력한 힘에 의해 응징될 것이며, 윤석열 정권과 군대는 전멸될 것”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정전협정 체결일, 북한의 ‘전승절 69’주년 기념행사 연설에서 “남한 정권과 군부가 선제적으로 북한 군사력을 무력화시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 김정은이 윤석열 정부의 이른바 ‘선제타격’ 등 대북 군사정책에 대해 “그러한 위험한 시도는 즉시 강력한 힘에 의해 응징될 것이며, 윤석열 정권과 군대는 전멸될 것”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북한 김정은이 윤석열 정부의 이른바 ‘선제타격’ 등 대북 군사정책에 대해 “그러한 위험한 시도는 즉시 강력한 힘에 의해 응징될 것이며, 윤석열 정권과 군대는 전멸될 것”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아울러 한미군사훈련 등 우리 정부의 안보 관련 행보를 겨냥해 “핵보유국 턱밑에서 살아야 하는 불안감에서 출발한 것”이라며 “절대병기를 보유한 북한을 상대로 군사적 행동을 운운하는 것은 자멸적 행위”라고 주장했다.

북한 김정은이 윤석열 정부의 이른바 ‘선제타격’ 등 대북 군사정책에 대해 “그러한 위험한 시도는 즉시 강력한 힘에 의해 응징될 것이며, 윤석열 정권과 군대는 전멸될 것”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김 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 이름을 직접 거론하며 비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 위원장은 미국을 향해서도 “그 어떤 군사적 충돌에도 대처할 철저한 준비가 되어 있다”며 “안전과 근본이익을 계속해서 침해하려 든다면 더 큰 불안과 위기를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 김정은이 윤석열 정부의 이른바 ‘선제타격’ 등 대북 군사정책에 대해 “그러한 위험한 시도는 즉시 강력한 힘에 의해 응징될 것이며, 윤석열 정권과 군대는 전멸될 것”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김 위원장의 공개활동은 지난 8일 노동당 간부들과의 기념사진 촬영 이후 19일 만으로,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한국전쟁 전사자 묘역도 군 간부들과 함께 참배했다고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KBS,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