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대구 여교사 남고생 관계 맺을 때 주고 받은 대화 내용 유출 (+신상, 실물, 카톡)

2022년 7월 29일

대구 북구 모 남자고등학교 여교사와 남학생이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논란이 된 가운데, 여교사와 남학생이 주고 받은 대화 내용이 유출돼 파장이 일고 있다.

앞서 여교사 A 씨는 오랜기간 동안 해당 남고 학생 B 군과 부적절한 관계를 이어오고, 심지어 시험 성적까지 조작해준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건은 A 씨의 남편이 경찰에 신고하고 온라인에 폭로하며 크게 논란이 됐다.

A 씨 남편은 난소낭종파열로 경북대학교 병원에 입원했다는 소식을 듣고, 인근 모텔 CCTV와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했다.

충격적이게도 영상에서는 자신의 아내가 B 군과 함께 있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교사와 제자가 성적인 관계를 맺었던 것.

하지만 A 씨는 남편에게 오히려 뻔뻔한 태도를 보였고, 카카오톡으로는 “가지가지한다”는 식으로 남편을 비꼬기까지 했다.

분노한 남편은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A 씨와 B 군의 신상 정보와 카카오톡 대화 등 내용을 폭로하기도 했다.

A 씨는 대구 남고 기간제 영어교사로 올해 31살이며, B 군은 해당 학교에 재학 중인 18살 학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A 씨와 B 군이 주고 받은 대화 녹취록 내용이 공개됐다.

해당 대화는 두 사람이 차량 안에서 주고 받은 대화로, 블랙박스 영상에 찍힌 것으로 확인됐다.

녹취록에 따르면 여교사 A 씨와 남학생 B 군은 생활기록부 및 다른 학생들의 점수 등에 관한 대화를 나눴다.

A 씨가 “상위 30% 일단 만점인 애들하고 너희 반 애들을 많이 쓰게 되지 않을까?”라는 식의 이야기를 하자 B군은 “나는 써달라”고 말했다.

이에 A 씨는 “못 써준다”고 했지만 B 군은 “왜 쓰면 되지. 수업 태도 좋다고. 나 취업해야 돼”라고 답했다.

B 군의 생활기록부 관련해 A 씨는 “끝에 봐준다고 했다. 권한이 있더라 다른 선생님이 마감 직전에 들어가서 챙겨야지”라고 말하기도 했다.

대구 북구 모 남자고등학교 여교사와 남학생이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논란이 된 가운데, 여교사와 남학생이 주고 받은 대화 내용이 유출돼 파장이 일고 있다. 앞서 여교사 A 씨는 오랜기간 동안 해당 남고 학생 B 군과 부적

A 씨의 남편이 국민신문고에 성적조작 및 청탁의혹에 대한 진상을 파악해 줄 것을 요구한 질문에 대구시교육청은 “학생부 기록의 경우 기간제 교사가 직접 입력하지는 않으며 정교사가 의견을 참고해 학생부 반영 여부를 결정한다”고 답했다.

녹취록을 보면 B 군이 “누워서 생기부 못 쓰냐? 노트북 하나 사라”고 묻자 A씨는 “노트북을 배 위에 올릴 수는 없다. 노트북 배송 오는 길에 생기부를 다 쓰라고 하지 않을까?”라고 답했다.

이들은 다른 학생들의 성적 평가에 대해서도 서슴없이 대화를 나눴다.

A 씨와 B 군은 “OO이도 98점을 줬다. 평소에 잘한다”며 “미우면 깎을 수도 있다. 말하는 게 주관적이다. 약간 누구 매기느냐에 따라서 점수 반영된다. 몇몇 학생은 안 봐도 100점 주고 싶다”는 식의 대화를 나눴다.

대구시교육청은 이달 초 해당 고교 측을 상대로 A 씨가 B 군에게 준 이번 학기 수행평가점수와 생활기록부를 조사했다.

그 결과 B 군은 수행평가에 응시하지 않아 최하점 점수를 받고 A 씨는 B 군에 대한 그 어떠한 생활기록부도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교육청 관계자는 “이 남학생은 수행평가에 응시하지 않아도 학습지를 쓰는 등 수업에 참여하면 누구에게나 주는 점수만 받았다”며 “생기부 작성 시 정교사는 기간제 교사와 협의를 하지만 문제가 된 여교사는 어떠한 의견도 내지 않았다. 이에 성적 조작 정황은 드러나지 않은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경찰은 현재 A 씨를 상대로 성적 조작 의혹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