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심각해졌다는 성수대교 비키니 커플 여성 상황 (+인스타, 사진)

2022년 8월 1일

서울 강남 압구정역 인근과 성수대교에서 상의를 탈의하고 비키니를 입고 오토바이 라이딩을 하던 남녀의 모습이 빠르게 확산되며 두 사람의 정체가 밝혀졌다.

서울 강남 압구정역 인근과 성수대교에서 상의를 탈의하고 비키니를 입고 오토바이 라이딩을 하던 남녀의 모습이 빠르게 확산되며 두 사람의 정체가 밝혀졌다. 상의를 탈의하고 오토바이를 운전하던 남성의 정체는 오토바

상의를 탈의하고 오토바이를 운전하던 남성의 정체는 오토바이 운전 경력이 무려 30년이나 넘는 유튜버 ‘BOSS J’인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 강남 압구정역 인근과 성수대교에서 상의를 탈의하고 비키니를 입고 오토바이 라이딩을 하던 남녀의 모습이 빠르게 확산되며 두 사람의 정체가 밝혀졌다. 상의를 탈의하고 오토바이를 운전하던 남성의 정체는 오토바

BOSS J 관계자는 조선닷컴 인터뷰에서 “왜 옷을 벗고 오토바이를 탔냐”는 질문에 “퍼포먼스로 봐달라”는 답변을 했다.

서울 강남 압구정역 인근과 성수대교에서 상의를 탈의하고 비키니를 입고 오토바이 라이딩을 하던 남녀의 모습이 빠르게 확산되며 두 사람의 정체가 밝혀졌다. 상의를 탈의하고 오토바이를 운전하던 남성의 정체는 오토바

또 BOSS J는 “요즘 세상 살기 너무 팍팍하지 않냐. 그냥 자유롭게 바이크를 타고 즐기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물론 사고 위험도 있으니 속도는 20~30km/h를 유지했다”고 전했다.

서울 강남 압구정역 인근과 성수대교에서 상의를 탈의하고 비키니를 입고 오토바이 라이딩을 하던 남녀의 모습이 빠르게 확산되며 두 사람의 정체가 밝혀졌다. 상의를 탈의하고 오토바이를 운전하던 남성의 정체는 오토바

BOSS J 뒤에 탄 비키니를 입은 여성은 인플루언서로 알려졌다.

이 여성은 BOSS J의 지인이라고 공개됐다.

서울 강남 압구정역 인근과 성수대교에서 상의를 탈의하고 비키니를 입고 오토바이 라이딩을 하던 남녀의 모습이 빠르게 확산되며 두 사람의 정체가 밝혀졌다. 상의를 탈의하고 오토바이를 운전하던 남성의 정체는 오토바

서울 강남 압구정역 인근과 성수대교에서 상의를 탈의하고 비키니를 입고 오토바이 라이딩을 하던 남녀의 모습이 빠르게 확산되며 두 사람의 정체가 밝혀졌다. 상의를 탈의하고 오토바이를 운전하던 남성의 정체는 오토바

해당 라이딩 영상이 온라인 상에서 빠르게 확산되자 여성의 인스타그램에는 사람들이 몰려 많은 댓글을 남겼다.

서울 강남 압구정역 인근과 성수대교에서 상의를 탈의하고 비키니를 입고 오토바이 라이딩을 하던 남녀의 모습이 빠르게 확산되며 두 사람의 정체가 밝혀졌다. 상의를 탈의하고 오토바이를 운전하던 남성의 정체는 오토바

그 중 노출 라이딩에 대해 “풍기문란죄로 강남경찰서 아이디 접수하겠습니다” “이건 좀” “제 정신이 아니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BOSS J, 여성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