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술 먹고 친구 ‘사망’하게 해 징역 받은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2022년 8월 3일   박지석 에디터

몽골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투브신바야르 나이단(38)이 친구를 때려 숨지게 해 징역 16년을 선고 받았다.

3일 여러 해외 매체들에 따르면 지난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유도 남자 100kg급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투브신바야르 나이단이 징역 16년형을 선고 받았다.

그는 지난해 4월 술에 취한 상태에서 친구를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했다.

투브신바야르 나이단은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당시 그는 TV 토크쇼의 단골 손님으로 초대됐으며 펩시콜라 등 여러 브랜드의 모델로도 활동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또 몽골 체육회의 회장직을 맡기도 했다.

2017년에는 대통령 선거 운동에 뛰어 들어 1983년 세계산보선수권대회 52kg급 금메달리스트 출신의 후보 할트마 바툴가의 대통령 당선에 영향을 미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해 4월 그의 인생은 수직으로 하락했다.

그는 술자리에서 어렸을 때부터 친구였던 에르덴빌레그 엔하바트를 폭행해 뇌를 다치게 했다.

엔하바트는 의식을 잃고 병상에 누워있다가 지난해 12월 사망했다.

내용을 접한 국내 누리꾼들은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한국이었으면 집행유예였을라나”, “금메달리스트인데 충격적이다”, “친구를 때려 죽였다니”, “한순간에 인생이 나락으로 갔네”, “충격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스포티비 뉴스, 나이단 투브신바야르 인스타그램,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