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역주행..’ 어제 역대급 난리 난 신분당선 소동 사태 (+상황)

2022년 8월 4일

지하철 신분당선이 역주행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지하철 신분당선이 역주행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4일 신분당선 측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8시 30분경 신분당선 신사역에서 신논현역 구간에서 원거리 신호시스템이 고장났다. 이에 열차 정상 운행이 어렵게 되자, 약

4일 신분당선 측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8시 30분경 신분당선 신사역에서 신논현역 구간에서 원거리 신호시스템이 고장났다.

이에 열차 정상 운행이 어렵게 되자, 약 2시간 동안 이 구간을 포함해 강남역까지 왕복하는 임시 셔틀 열차가 운행됐다.

지하철 신분당선이 역주행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4일 신분당선 측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8시 30분경 신분당선 신사역에서 신논현역 구간에서 원거리 신호시스템이 고장났다. 이에 열차 정상 운행이 어렵게 되자, 약

해당 구간에서 셔틀 열차가 양방향 왕복 운행을 하게 되면서 시민들이 열차가 역주행하는 것으로 오인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신분당선 측은 “민원을 최소화하기 위해 셔틀 열차를 운행했는데, 일부 시민이 역주행으로 오해하고 놀라셨을 수도 있을 것 같다”라고 밝혔다.

지하철 신분당선이 역주행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4일 신분당선 측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8시 30분경 신분당선 신사역에서 신논현역 구간에서 원거리 신호시스템이 고장났다. 이에 열차 정상 운행이 어렵게 되자, 약

해당 구간 신호시스템은 현재 모두 복구됐으며 정상 운행이 되고 있다.

지하철 신분당선이 역주행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4일 신분당선 측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8시 30분경 신분당선 신사역에서 신논현역 구간에서 원거리 신호시스템이 고장났다. 이에 열차 정상 운행이 어렵게 되자, 약

한편 지난 2018년에는 출근 시간대 신분당선 강남행 열차가 고장나며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은 바 있다.

내용을 접한 누리꾼들은 “신분당선이 잡음이 많네”, “이상하게 신분당선만 사건 사고가 많은 듯”, “조치를 잘 취해야 할 듯”, “역주행으로 오해한 승객들은 진짜 무서웠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지하철 신분당선이 역주행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4일 신분당선 측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8시 30분경 신분당선 신사역에서 신논현역 구간에서 원거리 신호시스템이 고장났다. 이에 열차 정상 운행이 어렵게 되자, 약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