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4만 원 루이비통 새 가방’에서 나온 충격적인 물건 정체 (+원본)

2022년 8월 8일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이 반품된 가방을 검수 없이 다른 고객에게 판매해 논란이 되고 있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이 반품된 가방을 검수 없이 다른 고객에게 판매해 논란이 되고 있다. 서울 중구 한 백화점 명품관에서 판매된 루이비통 가방 속에서 다른 사람의 신분증이 나왔다. 지난 6월 결혼식을

서울 중구 한 백화점 명품관에서 판매된 루이비통 가방 속에서 다른 사람의 신분증이 나왔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이 반품된 가방을 검수 없이 다른 고객에게 판매해 논란이 되고 있다. 서울 중구 한 백화점 명품관에서 판매된 루이비통 가방 속에서 다른 사람의 신분증이 나왔다. 지난 6월 결혼식을

지난 6월 결혼식을 올린 A씨는 서울 중구의 한 백화점 명품관 루이비통 매장에서 명품 가방 3점을 구입했다.

그 중 344만 원짜리 ‘쁘띠뜨 팔레’에서 교회 출입증이 나왔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이 반품된 가방을 검수 없이 다른 고객에게 판매해 논란이 되고 있다. 서울 중구 한 백화점 명품관에서 판매된 루이비통 가방 속에서 다른 사람의 신분증이 나왔다. 지난 6월 결혼식을

A씨는 “어머니와 장모님 그리고 아내의 가방 3점을 906만 원 주고 샀는데 그중 장모님께 선물한 가방에서 일산에 위치한 한 교회 출입증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이 반품된 가방을 검수 없이 다른 고객에게 판매해 논란이 되고 있다. 서울 중구 한 백화점 명품관에서 판매된 루이비통 가방 속에서 다른 사람의 신분증이 나왔다. 지난 6월 결혼식을

A씨는 루이비통 매장을 찾아가 따졌지만 해당 매장 직원은 “반품된 제품을 재판매했다. 교환 또는 환불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검수를 제대로 하지 못한 판매 사원 개인의 잘못이라 루이비통 브랜드 차원의 보상이나 사과는 할 수 없다고 밝혔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이 반품된 가방을 검수 없이 다른 고객에게 판매해 논란이 되고 있다. 서울 중구 한 백화점 명품관에서 판매된 루이비통 가방 속에서 다른 사람의 신분증이 나왔다. 지난 6월 결혼식을

이에 대해 루이비통 코리아 측은 “본사에 확인할 부분이 있어 지금 답변할 내용이 없다”며 회피했다.

현재 명품 매장에서 반품, 교환 등으로 남이 사용한 제품을 구매했을 때 구제받을 특별한 방법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조선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