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석열 대통령실 “비 온다고 대통령이 퇴근 안합니까?”

2022년 8월 10일

서울, 인천, 경기를 비롯한 수도권 중부지방에 엄청난 양의 폭우가 쏟아지며 침수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지금, 윤석열 대통령 퇴근과 관련해 대통령실이 입장을 밝혔다.

서울, 인천, 경기를 비롯한 수도권 중부지방에 엄청난 양의 폭우가 쏟아지며 침수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지금, 윤석열 대통령 퇴근과 관련해 대통령실이 입장을 밝혔다.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은 10일 한국방송(KBS)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은 10일 한국방송(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8일 저녁 대통령이 몇 시에 퇴근했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저도 정확히 퇴근 시간은 체킹을 해보지 않았지만 어제, 그제 피해가 가장 심했던 시간대가 9시 전후”라며 “그 때는 우리 대통령께서도 사저에 계셨다”고 했다.

서울, 인천, 경기를 비롯한 수도권 중부지방에 엄청난 양의 폭우가 쏟아지며 침수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지금, 윤석열 대통령 퇴근과 관련해 대통령실이 입장을 밝혔다.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은 10일 한국방송(KBS)

강 수석은 ‘퇴근을 몇 시에 하셨는지 모르겠지만 그때 왜 차를 못 돌렸을까’라는 추가 질문에는 “차를 못 돌리는, 이미 퇴근을 하고 계셨던 것 같고, 그 상황에 저녁 시간 9시부터는 침수가 이미 주변에 서초동 지역에 시작됐다”면서도 “대통령이 계신 곳이 곧 바로 상황실이다. 대통령이 계신 곳에서 한덕수 국무총리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오세훈 서울시장으로부터 실시간 보고를 받고 계셨다”고 했다.

서울, 인천, 경기를 비롯한 수도권 중부지방에 엄청난 양의 폭우가 쏟아지며 침수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지금, 윤석열 대통령 퇴근과 관련해 대통령실이 입장을 밝혔다.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은 10일 한국방송(KBS)

강 수석은 비슷한 취지의 질문이 이어지자 “대통령이 어디에 계셨냐 가지고 ‘대통령실 컨트롤타워가 부재했다’라고 프레임을 쓰는 것은 무책임한 공격”이라며 “청와대를 국민들에게 돌려주고 지금 잠시 사저에 머무르시는 것을 공격하기 위한 야당의 프레임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서울, 인천, 경기를 비롯한 수도권 중부지방에 엄청난 양의 폭우가 쏟아지며 침수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지금, 윤석열 대통령 퇴근과 관련해 대통령실이 입장을 밝혔다.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은 10일 한국방송(KBS) 서울, 인천, 경기를 비롯한 수도권 중부지방에 엄청난 양의 폭우가 쏟아지며 침수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지금, 윤석열 대통령 퇴근과 관련해 대통령실이 입장을 밝혔다.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은 10일 한국방송(KBS)

그는 나아가 “퇴근하실 때는 상황이 발전이 돼 있지 않았다. 비에 대한 예고가 있다고 그래서, 비가 온다고 그래서 대통령이 퇴근을 안 합니까?“라며 “폭우 피해가 발생했다면 모르지만 대통령께서 퇴근을 하실 때는 저희들도 다 일상적으로 어제저녁 약속도 있고 다 가고 있었다”고까지 했다.

서울, 인천, 경기를 비롯한 수도권 중부지방에 엄청난 양의 폭우가 쏟아지며 침수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지금, 윤석열 대통령 퇴근과 관련해 대통령실이 입장을 밝혔다.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은 10일 한국방송(KBS)

그는 또 “저희들도 그 당시에 저녁 시간에 퇴근이라든지 어떤 미팅을 하고 있었다”며 “계속 약속된 어떤 미팅이라든지 예정 등이 무작정 미뤄지거나 연기될 수 없는 거지 않느냐”고도 했다.

그는 “상황이 왔을 때 그 상황에 대처하는 것이다. 어제 대통령께서도 그런 부분에 있어서 한 치도 착오가 없으셨다”고 주장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