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군인들이 인스타그램에 절대 못 올린다는 사진 정체 (+이유)

2022년 8월 17일

육군본부 군인 ‘전투복 바디 프로필’ SNS 게시 금지령 지시 강조 내용

육군이 공군에 이어서 군복(전투복) 상의 단추를 풀어 헤치거나 아예 벗은 채 신체를 노출하며 근육질 몸매를 자랑하는 ‘바디(보디) 프로필’ 금지령을 내렸다.

육군본부 군인 ‘전투복 바디 프로필’ SNS 게시 금지령 지시 강조 내용 육군이 공군에 이어서 군복(전투복) 상의 단추를 풀어 헤치거나 아예 벗은 채 신체를 노출하며 근육질 몸매를 자랑하는 ‘바디(보디) 프

최근 육군본부는 예하 부대에 ‘군복/제복 착용 시 군인 기본자세 유지 재강조’ 제목의 공문을 내려보내 군복이나 제복을 착용하거나 활용하는 바디(보디) 프로필 사진을 온라인에 게시하지 말라고 명령했다.

육군본부 군인 ‘전투복 바디 프로필’ SNS 게시 금지령 지시 강조 내용 육군이 공군에 이어서 군복(전투복) 상의 단추를 풀어 헤치거나 아예 벗은 채 신체를 노출하며 근육질 몸매를 자랑하는 ‘바디(보디) 프

육군본부는 공문에서 “군복, 제복 착용 상태 바디(보디) 프로필 촬영 및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게시 등 외적 군기, 군 기본자세 문제가 주기적으로 이슈화돼 국민의 대군 신뢰 저하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육군본부 군인 ‘전투복 바디 프로필’ SNS 게시 금지령 지시 강조 내용 육군이 공군에 이어서 군복(전투복) 상의 단추를 풀어 헤치거나 아예 벗은 채 신체를 노출하며 근육질 몸매를 자랑하는 ‘바디(보디) 프

여러 일부 장병들이 운동과 식단관리 등으로 만든 근육질 몸매를 과시하는 사진을 촬영하면서 군복(전투복)을 벗어 어깨에 걸치는 등 소품처럼 활용하고 이를 온라인 메신저나 SNS 계정에 프로필 사진으로 공개했다.

이러한 과정에서 ‘군기 문란’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다는 게 육군의 주장이다.

육군본부 군인 ‘전투복 바디 프로필’ SNS 게시 금지령 지시 강조 내용 육군이 공군에 이어서 군복(전투복) 상의 단추를 풀어 헤치거나 아예 벗은 채 신체를 노출하며 근육질 몸매를 자랑하는 ‘바디(보디) 프

육군은 공문에서 군인의 품위를 유지를 위해 군복을 단정하게 착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군복, 제복 착용 시 군인기본자세 유지를 강조하니 각 부대는 장병 및 군무원 대상으로 강조사항을 교육하고 위반자에 대해 엄중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육군본부 군인 ‘전투복 바디 프로필’ SNS 게시 금지령 지시 강조 내용 육군이 공군에 이어서 군복(전투복) 상의 단추를 풀어 헤치거나 아예 벗은 채 신체를 노출하며 근육질 몸매를 자랑하는 ‘바디(보디) 프

다만 육군 관계자는 “바디(보디) 프로필 촬영이나 공개 자체를 금지하는 게 아니라 군인복제령에 어긋나게 군복을 착용하거나 활용한 사진을 온라인에 공개하지 말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