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난리난 유부녀 회사 입사 시 작성하는 ‘불륜 금지 서약서’ 사건 (+사진)

2022년 8월 17일

새로운 회사에 들어갈 때 보통 계약서를 작성하기 마련인데, 최근 한 회사에서는 기혼자가 입사할 경우 ‘불륜 금지 서약서’를 작성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이 파장을 낳았던 것인데, 실제 모 회사에 입사를 하기로 한 유부녀가 불륜 금지 서약서를 작성하게끔 했다고 폭로한 것.

입사자 A 씨는 “30대 후반 주부입니다. 애들 다 키워놓고 일 좀 하려고 여기저기 면접을 봤다”고 말했다.

새로운 회사에 들어갈 때 보통 계약서를 작성하기 마련인데, 최근 한 회사에서는 기혼자가 입사할 경우 ‘불륜 금지 서약서’를 작성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이 파장을 낳았던 것인

이어 “오늘 면접을 보고 왔는데, 면접 보시는 이사님이 보자마자 ‘우리 회사는 불륜 금지입니다’ 하시더라”라면서 “살면서 불륜을 한 경험도 없고, 남편만 보고 살았는데 상당히 불쾌했지만 억지로 웃는 척 했다”고 말했다.

알고보니 해당 회사에서는 여러 차례 불륜 사건이 터졌고, 법적인 소송뿐만 아니라 직원들의 퇴사까지 이어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 씨는 “집에 오는 길에 출근 날짜를 정해주셨고, 문자로 불륜 금지 서약서까지 보내달라고 한다. 요즘 회사 입사하면 불륜 금지 서약서까지 받는 회사가 많느냐”라고 물었다.

A 씨의 글은 순식간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퍼지며 화제를 모았고, 실제 자신들의 회사에도 불륜을 금지한다는 서약서를 쓰는 경우가 있다는 누리꾼들도 몇 있었다.

누리꾼들은 “진짜 무슨 일 있었는지 궁금하다” “돈 내서라도 회사에 무슨 일이 있었던 건지 듣고 오고 싶다” “선례가 있었으니 트라우마가 생겼을 것 같다”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