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서울교통공사 “신당역 사건 터졌으니 앞으로 여직원 당직 축소”

2022년 9월 20일

신당역 여성 역무원 사망 후 서울교통공사 대처 ‘논란’

신당역 여성 역무원 사망 후 서울교통공사 대처 ‘논란’ 신당역 여성 역무원이 전주환에 의해 살해된 사건이 발생한 후, 서울교통공사 측이 내놓은 대책이 도마 위에 올랐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20

신당역 여성 역무원이 전주환에 의해 살해된 사건이 발생한 후, 서울교통공사 측이 내놓은 대책이 도마 위에 올랐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20일 신당역 스토킹 사건과 관련해 “앞으로 여성직원에 대한 당직을 줄이고, 현장순찰이 아닌 CCTV를 이용한 가상순찰 개념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신당역 여성 역무원 사망 후 서울교통공사 대처 ‘논란’ 신당역 여성 역무원이 전주환에 의해 살해된 사건이 발생한 후, 서울교통공사 측이 내놓은 대책이 도마 위에 올랐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20

이는 지난 14일 신당역에서 당직 근무를 하며 순찰을 돌던 여성 역무원 A 씨가 전 서울교통공사 동료였던 피의자 전주환에게 살해 당하며 나온 결정이다.

전주환은 사건 전부터 사망한 피해자 A 씨를 지속적으로 스토킹했으며, 불법 촬영까지 해 검찰로부터 징역 9년을 구형받기도 했다.

검찰 구형 후 전 씨는 직접 범행을 계획했고, A 씨가 거주하던 구산역 일대를 배회하다가 A 씨가 근무를 하는 신당역으로 장소를 옮겨 범행을 저질렀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당역 여성 역무원 사망 후 서울교통공사 대처 ‘논란’ 신당역 여성 역무원이 전주환에 의해 살해된 사건이 발생한 후, 서울교통공사 측이 내놓은 대책이 도마 위에 올랐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20

서울교통공사 신당역 사건 이후 내놓은 해답

김 사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통해 “문제 개선을 통해 안전 확보에 최대한 노력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앞으로는 역사 사무실에서 CCTV를 통해 상황을 판단하고 이상 징후가 있을시 현장에 나가는 걸로 순찰시스템을 바꾸겠다”고 말했다.

이어 “호신장비도 2년 전에 가스분사총을 지급했으나 사용문제가 있어서 노사합의로 회수한 적이 있다. 앞으로 최적의 호신장비가 무엇인지 직원들의 의견을 듣고 보급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여성 직원들에 대한 당직 근무 축소만 이야기하고 남성 직원들에 대한 이야기는 없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것은 남녀 역차별 아니냐” “해경 해체 수준이다” “가상 순찰이 웬 말이냐”며 김 사장의 발언을 문제삼고 있는 상황.

신당역 여성 역무원 사망 후 서울교통공사 대처 ‘논란’ 신당역 여성 역무원이 전주환에 의해 살해된 사건이 발생한 후, 서울교통공사 측이 내놓은 대책이 도마 위에 올랐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20

한편 교통공사는 일반시민에 대한 안전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날로 증가하는 성범죄로 역사뿐만 아니라 전동차 모든 칸에도 CCTV를 설치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면서 “아울러 역사 내 특정구역에 비상벨을 설치하는 세이프티존도 확대하겠다. 비상벨이 현재 저희 역사사무실에만 오고 있는데 인근 지구대나 파출소에도 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지금 지하철공사에는 274명 지하철 보안관이 있는데 매일 일어나는 분쟁이나 폭력을 대응하고 있다. 아쉽게도 사법권이 없기 때문에 물리적인 제지밖에 못하고 있다”면서 “포괄적인 사법권이 아니라 저희 작업장에서 일어나는 유형들의 대해서 최소한의 사법권을 발동할 수 있는 환경이 주어졌으면 좋겠다”고 촉구했다.

김주영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elp@goodmakers.net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