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축 아파트 숨겨진 싱크대 공간에 들어있었던 충격적인 물건 (+사진)

2022년 10월 5일   대성 박 에디터
신축 아파트 부엌 싱크대에서 발견된 인분

입주를 앞둔 신축 아파트 부엌에서 인분 발견돼 입주민들 큰 충격

신축 아파트 부엌 싱크대에서 발견된 인분
신축 아파트 싱크대 밑에서 발견된 인분

경기도 성남시의 위치한 유명 신축아파트를 분양받은 A씨는 지난달 29일 자신의 아파트 열쇠를 받기 위해 해당 관리자의 안내를 받아 아파트 내부로 들어선 순간 코를 찌르는듯한 지독한 악취를 맡았다.

최근에 이미 많은 언론매체를 통해 아파트 인분 사건이 화제로 대두된바 있어 혹시 본인에게도 똑같은 일이 벌어진게 아닐까라고 의심스러웠던 A씨는 집안 곳곳을 수색하며 냄새의 진원지를 확인하였고 뜻밖에도 부엌 싱크대 아래 하수관 옆에서 인분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A씨가 직접 촬영한 동영상을 보면 인분은 종이에 싸여 하수관 사이에 끼어 있던걸로 확인되었으며 이미 검은색으로 굳은 상태로 관리소 직원이 직접 수거한걸로 밝혀졌다.

특이한 부분은 A씨가 아파트 완공 이후인 지난 8월6일경 관리자에 안내를 따라 사전점검을 나섰을때는 지독한 악취는 물론 인분이 없었다는 부분이다. 다시 말해 인분은 A씨가 사전점검을 다녀간 이후 열쇠를 받으러 간 지난달 29일 사이에 누군가 넣어둔 것으로 추정됐다.

신축 아파트 부엌 싱크대에서 발견된 인분
인분을 처리하는 아파트 관리 직원

시공사 역시 인분 발견에 크게 놀람과 동시에 입주자에게 죄송한 마음 전해

시공사는 인분이 발견된 입주자의 싱크대 하부장을 모두 교체해주기로 했으며 누가 이와 같은 짓을 벌였는지 조사 및 입주를 앞둔 모든 아파트에 대해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A씨는 신축 아파트라서 큰 기대를 갖고 있었는데 뉴스에서만 보고 들었던 인분 아파트가 본인의 이야기가 될줄은 꿈에도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시공사에 싱크대 하부장 외에도 인분을 치우며 놓았던 바닥 역시 교체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일각에서는 시공사에 불만을 품은 누군가의 계획적 범행을 추측하며 해당 사건에 대해 면밀히 조사해야 된다고 말했다.

신축 아파트 부엌 싱크대에서 발견된 인분
드레스룸 천장에서 발견된 인분 사진

전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인분사건, 도대체 왜?

한편 앞서 지난 7일 경기도 화성시에서 입주를 시작한 신축 아파트에서도 이와같은 사건이 발생한 적 있다. 계속해서 이상한 냄새와 악취가 나는것을 의심했던 입주자가 드레스룸 천장에서 인분이 담긴 비닐봉지 3개를 발견한 것이다.

또한, 부산의 한 신축 아파트에서도 입주 예정인 신혼부부가 사전점검을 하였을때도 인분과 다량의 쓰레기가 함께 발견되고 시공이 잘못된 듯 각종 하자가 포착돼 이같은 내용인 보도된 적 있다.

건설 노동자의 따르면 고층에서 작업을 진행할 경우 화장실을 다녀오기 번거롭고 관리자 등의 눈치를 봐야 하는 등의 이유로 주변에서 볼일을 해결하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한다고 말했다. 이후 내부 마감 공사 과정에서 인분을 묻혀 이를 해결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노총 산하 건설노조는 지난 7월 기자회견을 통해 수천명에 건설 현장 노동자들이 10개가 채 되지않는 화장실을 사용하는 경우도 있는데 고작 30명 정도도 일을 해결하지 못하는 열악한 환경을 만들어놓고 이들만을 비난하는것은 말도 안된다며 고용노동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 등을 대상으로 진정서를 제출한 바 있다.

박대성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elp@goodmakers.net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사진 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