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큰 자녀에게도 모유 수유하는 엄마, 오은영 박사 역대급 반응 보였다

2022년 10월 14일   김주영 에디터

‘금쪽같은 내새끼’ 오은영 박사 6살 아이 모유 수유에 경악

금쪽같은 내새끼 오은영 박사 모유 수유 경악
오은영 금쪽같은 내새끼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 오은영 박사가 다 큰 아이에게 모유 수유를 하는 엄마의 사연을 보고 “기괴하다”라고 부정적인 반응을 쏟아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4일 방송되는 오은영 박사의 ‘금쪽같으 내새끼’ 방송에서는 6살이 되었지만 여전히 모유 수유를 하는 모녀의 사연이 방영된다.

선공개된 영상에서 모유 수유를 하는 아이가 등장하는데, 부엌에서 요리를 하는 엄마를 하염없이 찾는 ‘껌딱지’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계속 엄마를 찾으며 징징거리니 엄마는 금쪽이를 직접 데리고 침대 위로 데리고 갔다. 그러자 아이는 갑자기 웃으며 엄마의 젖을 찾는 모습이 포착됐다. 6살 아이가 엄마의 젖을 무는 것은 흔한 일이 아니기 때문에, 현장 패널들은 모두 기겁했다는 후문이다.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 6살 아이 모유 수유 엄마 오은영 박사 반응
오은영 금쪽같은 내새끼 6살 모유 방송

6세 임에도 모유 수유를 하는 아이와 어쩔 수 없이 젖을 물리는 엄마의 모습에 오은영 박사는 경악하며 “STOP”을 외쳤다.

또 다른 일상에서는 엄마와 함께 빵집에 간 금쪽이의 모습이 보여졌다. 영상이 시작되자마자 패널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엄마가 ‘어부바’를 했기 때문. 힘겨워 하는 엄마를 도우려 금쪽이 외할머니까지 등장했고 빵집에서 3대 모녀의 ‘어부바’ 릴레이가 펼쳐졌다. 이에 오은영은 “금쪽이와 엄마가 분리되지 않는 한 덩어리 같이 보여 기괴하다”며 강하게 지적한다.

또한 오은영은 아이의 스트레스 때문에 모든 걸 다 들어준다는 엄마의 말에 “사랑을 주는 행위가 때로는 해가 된다”며 “아이에게 해가 되는 엄마가 되겠냐”며 강하게 꾸짖는다. 녹화 내내 이어진 오은영의 역대급 직언에 스튜디오에 긴장감이 감돌았다.

오은영 금쪽같은 내새끼 6살 여아 모유 수유 반응 경악
오은영 금쪽같은 내새끼 6살 모유

한편 이날 스튜디오에는 준범이 엄마가 되어 돌아온 홍현희의 복귀 축하 파티가 열리기도 했다. 금쪽이들의 마음을 대변하던 ‘홍동심’에서 초보 엄마, ‘홍초맘’이 되어 돌아온 홍현희는 아들 준범이가 잘 때도 ‘이것’을 손에서 놓지 않는 등 벌써부터 야무지다며 자랑을 늘어놓았다.

김주영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elp@goodmakers.net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