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현직 정신과 의사들이 이태원 참사 직후 ‘절규’하고 있는 이유

2022년 10월 31일   대성 박 에디터

무분별하게 배포되고 있는 ‘이태원 압사 사고’ 당시 영상.. 문제는 모자이크도 안된 영상들이 떠돌아

지난29일 밤에 벌어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핼러윈 압사 대참사와 관련된 사건 현장 사진 및 영상이 무분별하게 배포돼
이태원 압사 참사 현장 수습 중인 경찰과 소방당국

지난 29일 밤에 벌어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핼러윈 압사 대참사와 관련된 사건 현장 사진 및 영상들이 SNS상에 무분별하게 배포되고 있다.

문제는 이와 같은 사건 현장 사진과 영상이 모자이크가 되지않은 채 올라와 해당 게시물을 본 많은 사람들이 이를 계속 시청할 경우 ‘PTSD(외상후 스트레스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고 정신과 종사자들이 설명했다.

특히 이번 참사는 SNS상에 먼저 사진과 영상이 퍼진 대표적인 사건중 하나이다. 참사 현장이 적나라하게 담긴 기록물들은 빠른 속도로 트위터나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유튜브, 카페,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무분별하게 퍼져나갔고 시청을 원하지않은 사람들의 피드에 강제로 노출됐다.

현장 영상에는 의식을 잃고 쓰러져있는 희생자들이 CPR을 받는 모습이 그대로 담겨있는가 하면 구급차 옆에서 춤을 추고 노래하는 일부 시민들의 모습과 사망 판정을 받고 모포로 덮여있는 장면이 고스란히 찍혀 있다. 심지어 참사 현장이다 수많은 시민들이 단체로 뒤엉켜 넘어지면서 신체가 쌓여 있는 광경을 찍은 영상도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29일 밤에 벌어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핼러윈 압사 대참사와 관련된 사건 현장 사진 및 영상이 무분별하게 배포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벌어진 압사 참사현장

이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와 간호사들이 다수의 심리적 트라우마를 유발할 수 있는 사고 당시 현장 사진 및 영상 공유 행위를 당장 멈춰야 한다고 당부했다.

대한싱경정신의학회는 지난 30일 긴급성명을 내면서 “이번 이태원 압사 참사는 인명피해가 큰 사고로 많은 국민은 또 하나의 커다란 심리적 트라우마를 경험하게 됐다”며 “이번 참사로 추가적인 트라우마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성명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학회는 “사고 당시의 현장 영상과 사진을 배포하는 행동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 이러한 행위는 고인과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하고 2차, 3차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 또한, 다수의 국민에게 심리적 트라우마를 유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혐오표현 자제 및 언론에는 재난보도준칙 준수고 당부

지난29일 밤에 벌어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핼러윈 압사 대참사와 관련된 사건 현장 사진 및 영상이 무분별하게 배포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벌어진 압사 참사현장

이어 혐오표현 자제도 강조했다. 학회는 “재난상황에서 온라인상에 나타나는 혐오 표현은 현재 큰 고통 속에 있는 유가족과 현장에 있었던 사람들의 트라우마를 더욱 가중시키고 회복을 방해한다”며 “이러한 혐오와 낙인은 사회적 갈등을 유발하며 재난 상황을 해결하는데 결코 어떠한 도움을 주지 못한다”고 말했다.

또, 언론에는 재난보도준칙 준수를 당부했다. 학회는 “언론은 취재보도 과정속에서 피해자의 명예나 사생활과 같은 개인의 인권을 보호하고 사회적인 혼란이나 불안을 야기하지 않도록 각별히 노력해야 한다. 이번 이태원 압사 사고로 정신적으로 심각한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에게는 올바른 정신건강정보 및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기관 등을 알려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학회는 또 “이번 참사로 사망한 분들의 유가족과 지인, 다친 분들과 가족, 목격자, 사고대응인력 등을 비롯한 많은 국민의 큰 충격이 예상되며 대규모의 정신건강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세월호 참사, 코로나19 대유행을 비롯한 국가적인 재난상황에서처럼 민간 전문가의 협력이 절실하게 필요하다”고 했다.

다음달 5일까지 이태원 참사 국가애도기간으로 정해

지난29일 밤에 벌어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핼러윈 압사 대참사와 관련된 사건 현장 사진 및 영상이 무분별하게 배포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벌어진 압사 참사현장 희생자 합동분향소 현장

한편 이번 참사는 지난 29일 오후 10시15분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해밀톤호텔 옆 골목에서 발생했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실외 마스크 의무가 3년 만에 해제되어 수많은 사람들이 핼러윈을 즐기기위해 모인탓에 좁은 비탈길에 발 디딜 틈 없이 꽉 채운 인파가 무너지면서 압사 사고가 발생했다.

31일 현재 이태원 참사로 목숨을 잃은 사망자는 154명, 중상자 33명, 경상자 116명이다. 이는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대한민국에서 벌어진 최대 인명 사고로 기록됐다. 특히 1993년 삼풍백화점 붕괴 이후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이 같은 대형 참사가 벌어진 적은 없었다.

지난29일 밤에 벌어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핼러윈 압사 대참사와 관련된 사건 현장 사진 및 영상이 무분별하게 배포돼
윤석열대통령 대국민담화

이에 정부는 30일부터 다음달 5일 24시까지, 7일 동안 이태원 참사의 국가애도기간으로 정했다. 이와 함께 참사 발생지인 서울 용산구도 특별재난지역이 됐다.

국가애도기간에는 모든 공공기관과 재외공간이 조기를 게양하고, 공무원과 공공기관 직원은 애도를 표하는 리본은 패용한다. 또한, 중앙행정기관이나 지방자치단체에서 행사가 예정돼 있다면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자제하거나 간소화된다.

특히 연예, 문화계쪽은 예능 프로그램을 결방하고 앨범발매 및 쇼케이스도 연기하며 제작보고나 발표회 역시 취소하는 등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기간을 갖기로 했다.

박대성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elp@goodmakers.net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사진 출처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