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역 AK플라자 칼부림 범인 신상 공개된 후 부모가 입을 열었다

2023년 8월 4일   김주영 에디터

분당 서현역 AK플라자 칼부림 사건 가해자 범인 신상 공개..20대 배달원 최 모 씨

분당 서현역 ak플라자 칼부림 살인 사건 피의자 범인 부모님 발언
서현역 칼부림 현장 사진

지난 3일 경기 분당 서현역 AK플라자 칼부림 사건이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12명이 중상을 입은 가운데, 서현역 칼부림 피의자 부모가 직접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2001년생 배달원으로 알려진 피의자 최 모 씨(22)는 3일 오후 AK플라자 인근 도로에 차를 몰고 들어가 행인 5명을 들이받고, 흉기로 9명을 공격한 혐의로 현재 경찰에 체포된 상태다. 그가 범행에 쓴 차량은 최 씨의 어머니 차량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서현역 AK플라자에서 차량과 흉기로 난동을 부린 최 씨는 경찰 조사에서 “집에서 어머니 차를 운전해 집에서 사건 현장으로 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사고 발생 직후 최 씨의 아버지가 직접 입을 열었다.

분당 서현역 ak플라자 칼부림 살인 사건 피의자 범인 부모님 발언
서현역 칼부림 피의자

서현역 칼부림 사건 범인 부모도 당혹스러워해..아들 범행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

서현역 칼부림 범인 아버지 최 씨는 “저희 차가 지금 사건 현장에 쓰였다고요? 그 차가 왜 거기에 있느냐”며 몇 번이나 범행에 해당 차량이 사용된 게 맞는지 되물었다.

평범한 직장인이라고 자신에 대해 소개한 최 씨 아버지는 사건 발생 1시간 반이 지날 때까지 부부가 쓰던 차량을 아들이 타고 나가 범행을 저질렀는지 모르고 있었다. 최 씨 가족은 경기 성남시 분당구에 같이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자동차 키를 누구에게 빌려준 적이 있냐’는 질문에 최 씨 아버지는 “그런 적이 없는데 상황을 알아봐야 할 것 같다”며 고 말했다. 그는 “너무 혼란스럽다. 저희 차가 왜 거기에 있느냐. 서현역 사건에 쓰인 차가 그 차가 맞느냐”며 믿기지 않는다는 듯 여러 차례 되물었다.

최 씨는 부모의 차량을 끌고 나와 AK플라자 앞 인도로 돌진, 보행자를 들이받고 차량이 더 이상 움직이지 않자 백화점 안으로 들어가 흉기 난동을 벌였다. 이 차량의 명의자는 최 씨 어머니이고, 부모 모두 사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직후 최 씨의 아버지 등은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분당 서현역 ak플라자 칼부림 살인 사건 피의자 범인 부모님 발언
서현역 범인

서현역 AK플라자 칼부림 사건 피의자 최 씨 경찰 조사

최 씨가 3일 오후 5시 55분경부터 10분 동안 차량과 흉기로 벌인 무차별 난동으로 14명이 부상을 입었다. 이 중 차량 사고 피해자만 5명이다. 차량에 들이받힌 60대 여성 1명은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다가 회복했지만 의식을 되찾지 못해 뇌사 상태에 빠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최 씨는 경찰 조사에서 “대인기피증이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도 조사됐다. 이 때문에 고등학교 1학년 때 자퇴하고 정신건강의학과에서 진료를 받았는데 2020, 2021년경 분열성 성격장애 진단이 내려졌다고 한다.

경찰은 이런 최 씨의 진술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최 씨 가족은 “최 씨가 제때 제대로 치료하지는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씨는 범행 동기에 대해선 “특정 집단이 나를 스토킹하며 괴롭히고 죽이려 한다. (그들이) 나의 사생활을 전부 보고 있다”는 등 횡설수설하고 있다.

김주영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elp@goodmakers.net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