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 구독자 앞두고 활동 중단합니다” 돌연 어제 마지막 영상 올리고 떠난 유명 유튜버

2023년 11월 30일   김주영 에디터

부부 유튜버 ‘진정부부’ 아이 사생활 보호 및 육아 위해 유튜브 활동 중단

딸 루다를 내세워 가족의 일상을 소개했던 유튜버 진정부부가 활동 중단을 선언하며 지난 29일 마지막 유튜브 영상을 업로드했다.

29일 진정부부는 ‘곧 100만 유튜버인데도 우리가 유튜브를 그만두는 이유!’란 제목의 영상을 올려 구독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남편 경진은 “원래는 약속대로 올해 말까지 하려고 했는데 도저히 힘들어서 11월까지만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아내 민정은 “많은 분들이 ‘곧 있으면 100만인데 왜 그만둘까’ 하시더라. 여러 이유가 있지만 아이랑 같이 하니까 뭔가 생각대로 되지 않기도 하고 짜여진 대로 할 수도 없어서 힘들다”고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경진은 “우리가 원래 유튜브를 시작할 때도 루다가 유치원 갈 때쯤 그만둘 거라고 계속 얘기를 해왔다. 우리가 걱정했던 게 유튜브를 함으로써 루다가 점점 유명해지고 놀이터를 가도 누가 알아보고 모든 관심이 루다에게 쏠릴 때가 있다. 너무 감사하지만 아이의 인격형성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도 있는 점을 걱정했다”며 “루다가 카메라를 점점 의식하게 되면서 그만둬야겠다 생각한 게 올해 초였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예전에는 여행 가는 게 설레고 그랬는데 작년 하반기부터 매너리즘에 빠져서 여행도 일처럼 느껴졌다. 이게 루다한테도 안 좋은 영향이 간다”고 말했다.

민정은 “지금은 우리가 루다 옆에 붙어 다니지만 나중에 아이가 혼자 등하교 하는 시간도 생길 텐데 우리의 활동 반경이 다 노출되면 위험한 상황이 생길 수도 있다. 저는 그런 게 경계되고 걱정됐다. 지금까지가 딱 좋았다. 그래서 지금부터 서서히 잊히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경진 역시 “궁극적인 목표는 자연스럽게 잊히면서 일상생활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동의를 나타냈다.

부부는 구독자들의 아쉬움을 달래며 지금까지의 영상은 그대로 남겨두겠다고 밝혔다. 민정은 “원래 영상을 다 비공개로 돌리려고 했다. 그런데 구독자분들이 ‘과거 영상을 돌려보게라도 해주세요’라는 요청을 해주시고, 양가 부모님이 너무 아쉬워하셔서 영상은 그대로 두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들은 다시 유튜브로 돌아올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뒀다. 민정은 “저희가 유튜브를 한 이유는 루다의 기록을 남기기 위해서였지 않나. 특별한 날은 또 영상을 열심히 찍게 될 거다. 그럴 때는 가끔 근황을 전하는 식으로 올릴 수도 있다”고 했고, 경진도 “유튜브를 완전히 그만둔다고 말하기보다는 ‘무기한 휴식’이라고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현명하고 훌륭한 부모다”, “행복하시길 바란다”, “아기 유튜브 보면 어느 순간 부모가 아기랑 렌즈를 통해 소통하는 게 이상하게 느껴지더라. 자아 생길 때 그만두는 게 좋은 것 같다”, “최고의 선택이다. 앞으로도 응원하겠다” 등의 반응을 남기며 진정부부와 루다의 행복을 빌었다.

김주영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elp@goodmakers.net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진정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