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혼쭐낸 한국계 하버드대생, 트럼프 막말도 정면반박

School Stroy 기자 2015년 10월 13일 입력
						
						

PYH2015101301180000900_P2트럼프에게 주한미군 주둔 관련 반박하는 한국계 추정 학생

(서울=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미국 뉴햄프셔 주 맨체스터에서 온건 중도주의 성향 정치단체 ‘노 라벨스'(No Labels) 주최로 열린 한 행사에서 한국계로 추정되는 한 대학생이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에게 질문을 하고 있다. 이 학생은 트럼프 후보가 “한국은 주한미군 주둔을 위해 아무것도 부담하지 않는다”고 주장한 데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정면 반박했다. (유튜브 캡처)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미국 공화당의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의 한국 관련 ‘막말’을 정면 반박한 대학생이 6개월 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방미 당시 군위안부 관련 ‘송곳 질문’을 했던 한국계 하버드대생인 것으로 밝혀졌다.

13일(현지시간) 유튜브에는 전날 미국 뉴햄프셔 주 맨체스터에서 열린 중도성향 정치단체 ‘노 라벨스(No Labels)’ 주최 행사에서 트럼프와 설전을 주고받은 한 학생의 영상과 함께 이 학생이 하버드대 재학생인 조지프 최라는 글이 올라왔다.

최씨는 지난 4월27일 하버드대학 공공정책대학원(케네디스쿨)에서 열린 아베 총리의 연설 후 질문자로 나서 “일본 정부가 위안부 동원에 관여했다는 강력한 증거가 있는데도 왜 아직도 위안부 강제 동원을 인정하지 않느냐”며 날카로운 질문을 던져 전 세계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이날 트럼프와의 질의응답 과정에서는 자신의 이름을 밝히지 않았지만 외모가 똑같은 데다 아베 총리에게 질문할 때와 마찬가지로 하버드대 이름이 새겨진 자주색 후드티를 입고 나와 누가 봐도 같은 사람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최씨는 이날 설전에서 트럼프가 “당신, 한국 사람이냐”고 묻자 “나는 텍사스 주에서 태어나 콜로라도 주에서 성장했다”고 답했다. 앞서 최씨는 아베 총리에게 질문을 던졌을 당시에도 콜로라도 출신 이민 2세로 알려졌었다.

그는 이날 트럼프의 ‘한국 안보무임승차론’ 주장에 대해 “한국은 매년 8억6천100만 달러(한화 약 9천800억 원)를 지급하고 있다”며 사실 관계를 바로잡았다.

하버드대에 재학 중인 최씨는 국제정세 토론 클럽을 만들고 하버드대 북한인권학생모임과 정치연구회 대표를 맡고 있다.

최근에는 한국에서 국회 인턴을 지내기도 했다.

AKR20151013156100009_01_i

트럼프에게 질문한 한국계 대학생 조지프 최 (유튜브 캡처)

AKR20151013156100009_03_i

하버드대 한인 학생 조지프 최가 지난 4월 아베 총리에게 질문을 던지는 모습(유튜브 캡처)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