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 너…’ 그가 게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는 7가지 신호

11_37_27__4fe288e756398[W578-]

출처 : (이하)영화 ‘두 번의 결혼식과 한 번의 장례식’


성적으로 연인과 맞지 않는다는 느낌이 들 때, 당신의 남자친구가 게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 많은 것이 절약된다. 고민할 필요도 없고, 스트레스 받을 필요도 없다. 그저 남자친구가 좋은 사람 만나길 빌면 된다.

많은 여성들이 남자친구가 게이라는 사실을 모른 채 연인관계를 이어나가고 있다. 연인관계에 문제가 없다면, 남자친구가 커밍아웃을 하는 건 더 힘들어진다.

남자친구가 게이 같다면, 그와 대화하기 전 몇 가지 확인해보자. 해외 여성 정보공유 사이트 워먼이텔리에서 정리한 ‘그 사람이 게이임을 나타내는 7가지 신호’를 살펴보자.

11_37_38__4fe288f2221c9[W578-]

1. 끊임없이 동성애자를 싫어하고, 이해도 할 수 없다고 말한다.

당신의 남자친구가 끝도 없이 동성애자에 대한 말을 늘어놓는다면, 진실을 숨기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A를 싫어한다는 말은, 동시에 A에 관심이 있다는 말도 된다.

아마 당신의 남자친구는 게이에 대한 분노를 나타내 주변 사람들이 자신을 게이로 의심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일 수도 있다. 따지고 보면, 동성애자를 이해하긴 쉽다. 그 사람들도 그저 행복하고 싶을 뿐이니까.

2. 옷에 대해 이상할 정도로 감각이 있다.

패션은 남자친구를 게이라고 판단할 수 있는 아주 좋은 근거가 된다. 게이는 옷을 매우 잘 입는다. 그가 최신 유행에 관심을 갖고 옷을 입는데 몇 시간을 공들인다면,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남자가 옷을 잘 입는 건 좋다. 하지만 지나치게 옷을 잘 입으면 그건 정상이 아니다. 또한 남자친구가 당신의 옷을 항상 지적한다면, 깊은 대화를 한번쯤 나눠봐라.

3. 여자보다 남자와 눈을 더 잘 맞춘다.

같이 놀러 갈 때, 남자친구의 눈을 잘 살펴보라. 그가 다른 남자를 뚫어지게 쳐다본다면, 그의 취향에 대해 물어봐라. 일반적으로 남자는 여자와 더 많이 눈을 맞춘다.

당신의 남자친구가 여자에 관심이 없어 보이면, 그가 게이라는 신호일 수도 있다. 물론 가장 좋은 건 그가 당신에게만 눈을 맞추는 것이다.

4. 여자 가수를 좋아하는가?

필자가 알고 있는 대부분의 게이는 평범하지 않은 연예인들을 좋아한다. 사고방식이나, 차림새나, 행동방식이 다른 사람들과 다른 연예인들 말이다. 남자친구가 누구의 팬인지 확실히 알아둬라.

물론 이를 알아두면 남자친구의 진실을 아는 데 도움이 되겠지만, 이 경우 모든 남자가 그런 것은 아니니 신중하게 생각하기 바란다.

5. 다른 남자의 눈에 띄는 걸 좋아한다.

남자친구가 다른 남자들의 시선을 갈구하고 있다면, 그의 성 정체성이 모호할 가능성이 크다. 이런 건 괜찮은 남자가 파티에서 당신을 쳐다보는 것과 비슷하다. 대개 남자는 여자의 시선을 갈구하니, 남자친구가 그렇지 않은 것 같다면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2

6. 남자친구가 당신보다 피부관리에 더 신경 쓴다.

물론 남자친구가 외모를 가꾸는 건 중요하다. 하지만 지나치게 오랜 시간 동안 외모를 가꿀 필요는 없다.

필자의 게이 친구들은 일반적인 여자보다 더 많은 화장품을 갖고 있고, 피부관리용품도 더 많이 갖고 있다. 그에게도 해당되는 말이라면, 그가 게이일 가능성은 높아진다.

7. 남자친구와 의심스러울 정도로 가까운 동성 친구가 있다.

남자친구가 그의 동성 친구와 의심스러울 정도로 가깝게 지내는 것을 본 적이 있는가? 깊은 눈빛 교환, 비밀스러운 대화, 부드러운 접촉 등을 필요 이상으로 많이 하는가? 물론 민감하게 반응할 필요까진 없지만, 당신도 그들의 사이에 굳이 끼고 싶진 않을 것이다.

남자친구가 게이인지를 확인해보는 건 썩 유쾌한 일이 아니다. 하지만 그가 게이라면, 애써 관계를 붙잡아두려 하지 마라. 우선 신중하게 대화를 나눠라.

많은 게이들은 자신이 게이인지 잘 모를 수 있다. 그러니 당신이 그의 성 정체성을 찾아줘야 한다. 설령 그가 진정 게이라도, 그와 친구를 할 수 없는 건 아니다. 그들은 좋은 친구가 될 수 있다.

11_37_57__4fe2890581739[W578-]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